한국일보>

이상무 기자

등록 : 2017.03.21 10:05
수정 : 2017.03.21 10:07

새벽 4시 불 켜진 박 전 대통령 자택…지지자들 밤 샘 응원

등록 : 2017.03.21 10:05
수정 : 2017.03.21 10:07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하는 차에 타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조사를 앞둔 21일 새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으로 몰려든 지지자들이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박 전 대통령 자택 인근에 몰려든 200여 명의 지지자들은 “고영태부터 수사하라”, “헌재의 무법천지”라는 등의 피켓을 들고 대통령이 억울한 누명을 썼다고 주장했다.지지자 일부는 밤을 새며 박 전 대통령을 응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0개 중대를 배치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했다. 평소와 달리 철제펜스를 자택 앞 양쪽 인도 200m에 설치하기도 했다.

이날 박 전 대통령 자택의 불은 새벽 4시30분쯤 켜진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보다 이른 시간부터 검찰 출석에 대비하는 분위기가 엿보였다. 오전 7시11분쯤에는 박 전 대통령의 올림머리를 담당하는 정송주씨와 화장을 담당하는 매주씨 자매가 택시를 타고 도착해 자택으로 들어갔다. 이어 30분 뒤에는 이영선 행정관이 등장했다.

오전 8시30분쯤 박 전 대통령이 곧 나온다는 얘기가 나오자 지지자들은 “고영태를 수사하라”고 구호를 외치기 시작했다. 곳곳에서는 “불쌍해서 어떻게”라며 오열하는 지지자들도 있었다.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취재진에게 시비를 걸고 멱살을 잡는 등 행동이 격해지기도 했다. 그러자 삼성동 자택 앞 주택에서 한 주민이 플라스틱 원형 전등을 창 밖으로 던져, 지지자들의 고성에 항의하기도 했다.

오전 8시52분, 검은색 에쿠스와 검은색 베라쿠르즈가 들어가 자택 앞에 대기했다. 약 20분 뒤인 오전 9시13분쯤 검은색 에쿠스 리무진 차량이 자택에서 나와 이미 주차해 있던 차량 사이로 나왔다. 이윽고 오전 9시15분 박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나와 준비된 차량에 바로 탑승해 바로 떠났다. 박 전 대통령은 약간 눈이 부은 모습으로 평소 다름없는 스타일의 남색 바지와 재킷을 입었다. 떠나는 과정에서 차량 안에서 지지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주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이 떠나자 지지자들은 차량을 뒤따라갔다. 선정릉역 방향으로 차량이 사라질 때까지 태극기와 ‘박근혜 대통령님 힘내세요’ 등 피켓을 들고 뛰어가는 지지자들도 있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라시아까지 철도 연결… 북방 경제협력 본격 착수
[월드컵] 한국-스웨덴, 득점없이 0-0 전반전 종료
박훈 “‘시건방’ 논란 뒤 인신공격 도 넘어… 인내심 한계”
“쇄신 대상의 셀프 쇄신안”… 내분 커지는 한국당
남북 통일농구 15년 만에 부활, 평양ㆍ서울서 개최 합의
치욕적 패배에도 셀카… 선수들 내분… 팬들 분노 사는 독일팀
먹방으로 돌아온 이영자 “전참시 덕분 CF 찍고 빚 갚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