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관규 기자

등록 : 2017.03.20 16:31
수정 : 2017.03.20 17:27

현대차 ‘2017 아반떼’ 출시…안전ㆍ편의사양 확대에도 가격은 유지

등록 : 2017.03.20 16:31
수정 : 2017.03.20 17:27

현대자동차는 운전자의 안전ㆍ편의 기능을 대폭 확대한 ‘2017 아반떼(사진)’를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차량 실내로 유입되는 초미세먼지를 포집해 걸러주는 ‘고성능 에어컨 필터’를 기본 적용했고, 이온을 발생시켜 차량 내부의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도 장착했다.

주차된 차를 탈 때 운전석 문만 잠금이 해제돼 다른 문을 통한 무단 침입을 막는 ‘세이프티 언락’기능을 비롯,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블루투스 핸즈프리, 앞좌석 통풍 시트, 운전석 자세 메모리 시스템(IMS), 8인치 내비게이션 등을 탑재해 상품성을 높였다. 가격은 1.6가솔린ㆍ디젤, 스포츠 등 각 모델 트림별로 기존과 동일하거나 최대 49만원 인상된 1,570만~2,460만원으로 책정됐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o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