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원
시인

등록 : 2016.04.03 16:57
수정 : 2016.04.04 14:30

[이원의 시 한 송이] 어린 여자아이가 식탁보를 잡아당긴다

등록 : 2016.04.03 16:57
수정 : 2016.04.04 14:30

어떤 천진한 손이 지상의 식탁보를 잡아당기는 실험을 감행한 것일까요? 갑자기 봄입니다. 사방이 연두빛이고 꽃들이 허공의 중력으로 피어나 있습니다. 도통 모를 일입니다. 절대 움직이지 않을 것 같은 장롱과 벽, 탁자. 식탁보 위의 위태로운 것들.

한 길 사람 속.

혼자 할 수 있는 것은 없습니다. 서로 같은 작정을 할 때 움직여집니다. 신기한 것은 식탁보를 잡아당기겠다고 마음먹은 손이 있다면, 허공을 견디겠다고 마음먹는 존재들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스스로 위태로움을 감당하면서 허공을 견뎌줄 것입니다. 그것이 새로운 중력입니다.

정신의 세 변화에 대해 니체는 이렇게 썼습니다. ‘너는 마땅히 해야 한다’에 순종하는 낙타에서 ‘나는 하고자 한다’의 사자를 지나 ‘최초의 운동이자 거룩한 긍정’의 어린아이가 된다고요. 어린아이가 최상급의 정신인 것은 순진무구는 존재의 ‘본바탕’이기 때문이지요.

우선은 같은 작정을 하고 식탁보를 잡아당기는 일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이 실험은 반드시 행해져야 합니다. 가능은 불가능을 뚫고 솟아오릅니다.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액상화로 고층 건물 타격받나.. 포항 액상화 현상에 우려 증폭
암암리 판매되는 먹는 낙태약 ‘미프진’… 더 커지는 찬반 논란
“너희들만 왜”기다림에서 이별을 고하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
국립극장ㆍ남대문시장 ‘석면 경보’… 환경부, 석면 건축물 2만4,868개 공개
현빈 “관객을 어떻게 잘 속일까 그 생각만 했죠”
월드컵 대회 1071일 만에... 쇼트트랙 남자 계주 금빛 질주
내 독서 취향 분석하는 똑똑한 ‘집사’ ‘마법사’... 서점가 큐레이션 열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