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8.02.13 17:47
수정 : 2018.02.13 18:07

‘윤식당2’ 나영석 PD “위생 논란, 제작진이 미흡했다”

"직업 셰프 대신 아마추어들이 작은 판타지 만드는 방송으로 봐달라"

등록 : 2018.02.13 17:47
수정 : 2018.02.13 18:07

나영석 PD가 13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서울호텔에서 열린 공동 인터뷰에서 위생 관련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히고 있다. CJ E&M 제공

“‘윤식당2’가 위생 관리에 소홀하다는 지적은 겸허하게 받아들입니다. 제작진이 미흡했던 게 사실이니까요.”

tvN 예능프로그램 최고 시청률 기록을 방송 5회 만에 갈아치운 ‘윤식당 2’(최고 시청률 16%)에도 맹점은 있었다.

파마머리를 풀어 해친 채 계란 지단을 부치던 배우 정유미가 요리에 실패하자 머리카락을 쥐어뜯으며 머리를 흔들거나, 배우 박서준이 땀이 맺힌 얼굴로 요리를 하는 모습이 문제가 됐다. 시청자는 사소한 장면도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 배우 윤여정이 요리용 위생장갑을 착용한 채 식당 팻말 등을 만지는 장면까지 포착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위생 논란’이 번져나갔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서울호텔에서 열린 ‘윤식당2’ 인터뷰에서 나영석 PD는 잘못을 인정했다. 나 PD는 “제작 취지에 집중하다 보니 위생 관념이나 식당 운영 준비에 있어서 제작진이 철저히 준비하지 못하고 미흡했던 부분이 있다”며 “현장에서도 그 부분(위생 문제)에 대해 깊게 생각하지 못해 고스란히 문제의 장면을 보여주게 돼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나 제작 여건 상 방영 중간에 출연자들이 주방용 입마개, 위생모 등을 추가로 착용하기는 어렵다. 스페인 가라치코에서 이미 촬영을 끝낸 녹화분을 가지고 조금씩 잘라내 편집한 형태로 방송이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나 PD는 “만일 ‘윤식당’이 시즌 3를 제작하게 된다면, 다음엔 시청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더 조심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 2’의 배우 박서준(아랫줄 왼쪽부터 시계반대방향으로)과 정유미, 윤여정, 이서진,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가 13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서울호텔에서 열린 공동인터뷰에서 손으로 브이(V)자를 그리고 있다. CJ E&M 제공

나 PD는 “운영방식이 비현실적이다”, “tvN 예능프로그램 ‘강식당’에 비해 진정성이 부족하다”는 시청자 지적에 대해서는 “‘윤식당 2’의 방송 취지에 주목해 줄 것”을 부탁했다. 위생 문제, 영업 시간, 서비스 등이 완벽해지려면 직업적인 셰프가 등장해야 하지만, ‘윤식당’은 기획의도에 따라 아마추어가 도전해야 하고 그 과정에서 준비가 안 된 부분도 발생한다는 것이다.

“‘윤식당’의 기획의도는 한식의 전파가 아니에요. ‘외딴 외국 시골 마을에서 나만의 작은 가게를 하나 운영해보면 어떨까’하는 판타지를 충족시켜주는 거죠. 그 곳에서 12시간 일하고 돈을 많이 버는 건 판타지가 아니라고 생각해요. 적게 벌어도 그 곳 생활을 즐기고, 이웃과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시청자의 작은 판타지를 실현해주는 꿈의 공간이라 생각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봐주셨으면 해요.”

출연자가 현지인들과 소통하고 그들의 실제 이웃이 되는 과정을 그리기 위해 음식을 먹는 현지인들의 일상 대화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김대주 작가는 “‘윤식당’의 인기 요소 중 하나는 주민들의 일상대화에서 오는 공감에 있다고 본다”며 “그 연령대에 느낄 수 있는 감정들, 육아 고민 등을 들어보면 먼 나라에 사는 외국인인데도 우리와 비슷한 부분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현지인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식당의 메뉴판 뿐 아니라 식당 근처 길가의 양쪽에 한국 방송 카메라가 촬영하고 있는 구역이라는 안내 표지판을 세웠다. 방송에 나오지는 않지만, 밥을 먹고 돌아가는 손님에게 일일이 방송 허락을 받아 손님이 양해하는 선에서 대화를 편집해 방송한다.

‘윤식당2’는 앞으로 출연자가 점차 가라치코 사람들의 ‘진짜 이웃’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그릴 예정이다. 나 PD는 “나중엔 ‘윤식당’에 식사를 안 하고 수다를 떨다 가는 주민이 생길 정도로 출연자들이 마을 사람들과 친해진다”며 “‘윤식당’이 가라치코의 반상회, 사랑방처럼 변해 가는데, 따뜻한 식당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천천히 즐겨달라”고 말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