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24 14:58

바르셀로나, 개막 6연승 신바람...'네이마르 결장' PSG는 연승 마감

등록 : 2017.09.24 14:58

리오넬 메시(왼쪽)와 네이마르 다 실바(오른쪽)/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FC바르셀로나가 개막 6연승을 질주하며 리그 선두 자리를 굳건히 했다.

바르셀로나는 24일 오전(한국시간) 에스타디오 무니시팔 데 몬틸리비에서 열린 2017-2018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지로나에 3-0 완승을 거두며 개막 후 6연승을 질주했다.

이날 리오넬 메시가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지로나를 제압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16분 조르디 알바가 프리킥을 통해 페널티박스 밖에서 왼발로 직접 슈팅했고 이 공이 수비수 다리에 맞고 굴절된 뒤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행운이 따라 후반 3분에도 크로스가 상대 골키퍼를 맞아 자책골로 연결됐고 후반 24분에는 루이스 수아레스가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방점을 찍었다.

반면 바르셀로나에서 파리생제르맹(PSG)으로 둥지를 옮긴 네이마르는 리그 경기에서 결정했고 팀은 시즌 첫 무득점 무승부로 6연승 행진을 마무리했다.

PSG는 24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의 스타드 드 모손에서 열린 몽펠리에와 2017-2018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7라운드 원정에서 0-0으로 비겼다.

개막 이후 6연승 행진을 내달리던 PSG는 시즌 첫 '무득점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승점 19를 기록, AS 모나코(승점 18)를 승점 1차로 제치고 선두 자리를 지켰다.

최근 네이마르는 팀 동료 에디손 카바니와 '페널티킥 갈등'을 겪었으며 설상가상 네이마르가 구단 고위층에 카바니의 이적을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카바니와 네이마르의 갈등의 골은 깊어졌다. 연승 신바람을 일으키던 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을만한 큰 사건이었다.

결국 네이마르가 팀 동료에게 사과하는 것으로 사건은 일단락됐지만 네이마르 없이 경기를 치른 PSG는 이번 몽펠리에전을 끝으로 연승 행진을 마감해야 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빅콘] 방송사 총파업 70% “옳은 일 응원한다”

[인스타스타] 김준희♥이대우 16세 연상연하 커플의 럽스타그램

[2030뉴트렌드] '갤럭시노트8·V30·아이폰8'…'너 이걸 몰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유승민 “3당 중도보수 헤쳐모여야” 신당 추진
11월이냐, 내년 1월이냐… 한은 금리인상 강력 예고, 시기만 남았다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스스로 깨닫고 창의성까지…더 강력한 ‘알파고 제로’ 등장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