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7.12.13 16:08
수정 : 2017.12.13 18:21

대장암 국가 검진 내년부터 무료

등록 : 2017.12.13 16:08
수정 : 2017.12.13 18:21

50세 이상… 본인부담금 폐지

게티이미지뱅크

내년부터 국가에서 실시하는 대장암 검진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13일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암 검진 실시기준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하고 26일까지 의견을 받아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국가암검진사업으로 시행하는 대장암 검진의 본인부담금이 폐지된다. 현재 국가 암 검진은 5대 암(위암·대장암·간암·유방암·자궁경부암)이 대상이다.

자궁경부암은 무료지만, 나머지 4대 암은 의료급여 환자와 건강보험 가입자 중 소득하위 50%만 무료이다. 상위 50%는 검진비용의 10%를 본인부담금으로 내야 했다.

만50세 이상은 해마다 대장암 검진을 받아야 하는데, 1차로 대변검사인 ‘분별잠혈반응검사’를 하고서 피가 보이는 등 이상 소견이나 의심증상이 있으면 2차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했다. 이 과정에서 건강보험 가입자 상위 50%는 분별잠혈반응검사비용 3,500원 중 350원을, 대장내시경 검사비용 15만원 중 1만5,000원을 내야 했다. 이 비용이 없어지는 것이다.

복지부는 또 대장암이나 간암으로 진료받는 환자의 경우, 암환자에 본인부담률을 5%만 적용하는 건강보험 산정특례기간(5년)이 끝나는 날의 전년도까지 대장암과 간암 검진을 받지 않아도 되게 했다. 만50세 이상이면 매년 대장암 검진을 받는 등의 불편과 비용을 줄이려는 취지에서다.

이와 함께 국가 암 검진을 받을 경우, 검진결과 기록지에 판정의사의 의사면허번호와 성명을 기입하도록 했다. 질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이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MB, 盧죽음ㆍ정치보복 거론에 분노 금할 수 없다'
안철수-유승민 합당 공식선언 “유능한 대안정치 보여주겠다”
박원순 시장 3선? ”여론조사 봤더니 게임 끝났더라”
“강남 아파트값 잡자” 국세청 4번째 세무조사 착수
'수줍은 큰아빠와 조카' 6년 만에 만난 손석희 앵커와 아이유
주진우가 MB 기자회견장 앞에서 ‘가위바위보’한 이유는
“오빠, 약 갖고 오면…” 채팅앱서 성관계 미끼로 함정 수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