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중 기자

등록 : 2017.08.16 14:05
수정 : 2017.08.16 14:06

8ㆍ2 대책 전 재건축 매매계약 등기 못했다면 구제

등록 : 2017.08.16 14:05
수정 : 2017.08.16 14:06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기 전 서울과 과천 등지의 재건축 주택 매매 계약을 체결했지만 이전등기를 하지 않은 경우에도 조합원 지위를 양도받을 수 있게 된다.8·2 부동산 대책 발표 직전 재건축 주택 양도계약을 맺었지만 아직 등기하지 못한 선의의 피해자를 구제하기 위한 조치다.

국토교통부는 8ㆍ2 부동산 대책의 후속 조치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해 17일 입법예고한다고 16일 밝혔다. 시행령은 투기과열지구 지정 후 60일이 경과하기 전까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부동산 거래신고를 하고 계약금 지급 등을 통해 계약날짜가 확인되는 경우 조합원 지위 양도를 인정해준다.

서울과 과천, 세종 등지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것이 이달 3일이니 10월 2일까지 부동산 거래신고를 하면 이전등기를 하지 않았어도 조합원 지위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시행령은 이르면 9월 말 개정될 예정이지만 이와 상관 없이 거래 신고를 해 놓으면 된다.

이와 함께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의 예외적 허용사유가 강화된다. 기존에는 조합 설립 후 2년 내 사업시행인가 신청을 못하거나 사업시행인가 후 2년 내 착공하지 못하는 등 사업이 더딘 경우 2년 이상 주택 소유자에게 예외를 인정해줬다. 하지만 앞으로는 사업시행인가나 착공이 3년 이상 지연된 경우 3년 이상 주택 소유자에게 예외가 허용된다.

다만, 시행령 개정 이전에 사업 단계별로 이미 2년 이상 지연된 조합은 시행령 개정 후에도 기존 규정을 적용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조합설립 후 2년6개월이 지나도 사업시행인가 신청을 못 한 조합이라면 시행령 개정 후에도 조합원 지위 양도가 가능하다. 매수자는 조합원이 되려면 사업시행인가 신청이나 착공신고 전 이전등기 신청 접수를 완료해야 한다.

재개발 사업의 임대주택 공급 의무비율도 높아진다. 현재는 재개발 임대주택 의무공급 비율이 수도권은 전체 세대수의 15% 이하, 비수도권은 12% 이하에서 시·도지사가 고시하게 돼 있으나 하한은 없다. 앞으로는 서울은 10%, 나머지 지역은 5%의 하한이 설정돼 임대주택 공급이 확대된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무 “기무사 문건, 남북 정상회담 국면 고려해 비공개”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하반기 경제 운용에 부담”
세월호 파란바지 의인, 그는 왜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가
우승 좌절 선수들 일일이 안아준 크로아티아 대통령
“컷오프만 넘기자” 민주당 당권주자 단일화 시들
의정부고등학교에 모인 김정은, 조현우, 화사, 이재용
월드컵 시상식서 혼자 우산 쓴 푸틴의 ‘비매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