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7.03.15 10:19

“경기도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으로 줄인다”

등록 : 2017.03.15 10:19

도, 3차 교통기본계획 마련

880명→2021년 514명으로

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가 2021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지금의 절반수준으로 줄인다.

경기도는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2015년 880명에서 2021년 500명대(514명)로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한 ‘제3차 경기도 교통안전 기본계획’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경기도 교통안전기본계획은 상위계획인 국가 교통안전기본계획에 맞춰 5개년 단위로 교통안전에 관한 중장기 목표 및 교통안전 정책방향을 제시하는 계획이다.

도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23만2,035건으로 이중 22%인 5만2,954건이 도내에서 발생했다. 특히 인구 10만명 당 도의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7명으로 수도권 지자체 중 가장 높다. 이는 서울의 3.7명보다 1.9배, 인천의 4.6명보다 1.5배가 높은 수치다.

어린이 사망자수도 경기도가 0.13명으로 서울 0.06, 인천 0.03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는 ▦보행자 중심 도로 구현 ▦안전한 운전을 위한 도로환경 조성 ▦안전운전을 선도하는 사업용 차량 ▦도민이 만족하는 안전행정체계 구현을 주요 4대 전략으로 삼고 효율적인 세부방안을 제시해 나갈 방침이다.

경기도는 앞서 지난 5년간(2012년~2016년) 제2차 도 교통안전기본계획 추진으로 교통사고 사망자를 2012년 1,039명에서 2016년 836명(잠정ㆍ19.5% 감소)으로 줄이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2012년 440만2,000대→2016년 516만대ㆍ17.2%)를 감안하면 자동차 1만대 당 사망자수(12년 2.11명→15년 1.61명)는 23.6% 줄어든 것이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