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18.07.13 08:38
수정 : 2018.07.13 08:39

그레인키, 레스터 대신 MLB올스타 출전

등록 : 2018.07.13 08:38
수정 : 2018.07.13 08:39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잭 그레인키. AP 연합뉴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우완 잭 그레인키(35)가 존 레스터(31ㆍ시카고 컵스)를 대신해 2018 미국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나선다.

MLB닷컴은 13일(한국시간) "레스터가 전반기 마지막 경기인 16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그레인키가 레스터를 대신해 내셔널리그 올스타에 뽑혀 워싱턴으로 간다"고 전했다.

올스타전은 18일 워싱턴 D.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다. 메이저리그는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하는 투수의 올스타전 출전을 지양한다. 컵스가 레스터를 16일 콜로라도전 선발로 예고하면서,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레스터의 대체 선수를 선발했다.

그레인키는 워싱턴행 막차를 타면서 생애 5번째 올스타전 출전을 확정했다.

캔자스시티 로열스 소속이던 2009년 아메리칸리그 올스타로 꿈의 무대를 처음 밟은 그레인키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2014, 2015년 내셔널리그 올스타에 뽑혔다.

애리조나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올스타전에 나서는 영예를 누린다. 애리조나 투수가 2년 이상 연속해서 올스타전에 나서는 건 랜디 존슨(5년 연속), 브랜던 웹(3년 연속), 댄 하렌, 커트 실링(이상 2년 연속)에 이어 그레인키가 5번째다.

그레인키는 올해 19차례 등판해 9승 5패 평균자책점 3.39로 활약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푸틴을 워싱턴에 초청했는데 미국 국가정보국장은 몰랐다
北, 문 대통령 '그 누구'로 지칭하며 강도높은 비난
김진태 “난민법 개정안 발의…국민 숨넘어가게 생겨”
“오늘까지도 출석거부..” 박근혜 국정농단 2심도 징역 30년 구형
트럼프의 관세폭탄 불똥, ‘트럼프 모자’에도 튀었다
추미애 “기무사 문건은 사전준비된 친위쿠데타 문건”
도심에 공룡이 나타난다면… ‘깜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