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우 기자

등록 : 2017.09.25 09:09
수정 : 2017.09.25 09:10

“미ㆍ북 군사충돌 없겠지만 좋은 옵션도 많진 않아”

등록 : 2017.09.25 09:09
수정 : 2017.09.25 09:10

23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반미대결전 총궐기 군중집회.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수미 테리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북한 분석관은 24일(현지시간) 미국과 북한 간 ‘말 폭탄’ 등에 따른 한반도 긴장 고조 상황이 군사적 충돌로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미국이 가진 좋은 옵션이 많은 것 같지는 않다”며 낙관론을 경계했다.

테리 전 분석관은 이날 폭스뉴스에 출연해 “북한도 물러설 수 없기 때문에 상황이 악화할 것이라는 게 우려되는 점”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북한 노동당 위원장인) 김정은은 핵 프로그램 완성에 시간을 보냈다”며 “북한은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로 미 본토를 타격하는 궁극적 능력을 달성하기 위해 무기 수준을 완벽히 해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테리 전 분석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완전 파괴’ 발언과 관련, 북한이 또 다른 핵실험이나 ICBM급 미사일 발사로 대응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서로를 향해 쏟아내는 거친 언사가 군사 행동을 야기하지는 않을 것으로 여전히 믿고 있다고 했다. 그는 “군사 옵션은 엄청난 사상자의 발생을 뜻한다”며 “미국과 북한의 전면적 충돌이 벌어지면 북한은 완전히 파괴되고 일본도 커다란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정권 교체 시도에 대해서도 그는 북한이 지구상에서 가장 고립된 나라임을 거론하면서 “추진하기 어려운 옵션”이라고 평가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신고리 건설재개 권고에 ‘엇갈린 반응’
[단독] 제이노믹스 설계자 “정책 30~40%는 야당에 양보를'
환경단체 “시민참여단 판단 존중… 탈원전 정책 본격 추진돼야”
개성공단 방북 승인 ‘진통’… 통일부, 입장 발표 보류
금리 오르면 대출로 집 사기 어려워져… 부동산 시장 충격 우려
“아내가 다른 남자를…” 자살 전 김광석이 쓴 일기 주목
그물에 걸린 ‘고래상어’ 다시 바다 품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