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수 기자

등록 : 2018.04.03 14:30
수정 : 2018.04.03 14:31

정림사지 벚꽃 아래서 즐기는 부여 문화재 야행


등록 : 2018.04.03 14:30
수정 : 2018.04.03 14:31

부여 문화재 야행 포스터.

문화재청과 충청남도가 후원하는 ‘2018 부여 문화재 야행’이 6~7일 정림사지 및 부여향교 벚꽃 길 일원에서 열린다.

야경(夜景) 야사(夜史) 야화(夜華) 야로(夜路) 야설(夜說) 야식(夜食) 야시(夜市) 야숙(夜宿) 등 8야(夜)를 주제로 정림사지 돌담길과 부여향교를 연결하고, 다양한 공연과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기간 부여의 6개 문화시설도 야간 개방한다. 우선 정림사지 일원에서는 백제 도자기와 양산 만들기, 백제 향기 테라피 등 체험행사가 열린다. 이색창조거리에는 부여 달밤 야시장이 펼쳐지고, 부여향교에서는 헌다례와 유생체험이, 의열사에서는 ‘별 볼일 있는 밤’ 행사가 열린다. 부여군 관계자는 벚꽃이 만개한 부여시내를 돌아보며 가족들과 추억을 쌓는 프로그램에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문화재 야행은 다양한 문화유산과 문화예술 콘텐츠를 연계해 야간에 특화된 문화체험 프로그램으로 지역경제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문화재청에서 진행하는 공모사업이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