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경 기자

등록 : 2017.09.07 16:07

주차장에 들어왔다 출산까지… 1년간 주민들이 돌봐온 유기견


등록 : 2017.09.07 16:07

[가족이 되어주세요] 129. 진도 믹스 골든이

진도 믹스 골든이는 전북 전주의 한 공동주택 주차장에서 1년간 주민들의 도움을 받아 생활할 수 있었다. 정윤희 씨 제공

우리나라 대표적 관광지로 자리잡은 전북 전주 한옥마을 부근 한 연립주택 주민들이 1년간 정성스럽게 돌봐온 유기견이 있습니다. 인근에 사는 주민 정윤희 씨는 지난 해 7월 무더운 여름 주택가에 갑자기 나타난 진도 믹스 유기견을 발견했습니다.

개는 더위를 피해 연립주택 주차장 그늘에서 쉬고 있었는데요, 주민들의 신고로 119 구조대가 출동해 포획하려고 했지만 워낙 발빠르게 도망가는 바람에 잡을 수 없었습니다. 이후 다시 나타난 유기견은 주택을 맴돌며 주차장을 집을 삼아 지내게 됐는데요.

처음 주민들은 덩치도 제법 크고 계속 같은 자리를 오가는 개가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정 씨를 비롯한 주민들은 오갈 곳 없는 개에게 사료와 물을 챙겨주기 시작했고 정이 들면서 골든이라는 이름도 지어주고, 주차장 한 켠에 집까지 마련해주게 된 겁니다.

출산을 마친 골든이가 새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 정윤희 씨 제공

물론 골든이를 모두 예뻐한 건 아니었습니다. ‘개에게 밥을 주지 말라’는 전단지도 붙고, 개를 잡아가라는 신고도 계속 되었습니다. 하지만 눈치가 빠른 골든이는 그때마다 요리조리 피해 다녔고 그렇게 연립주택 주차장에서 꿋꿋이 지내게 된 겁니다.

그러던 지난 6월 중순 주민들은 골든이의 배가 불룩해진 걸 확인했습니다. 이후 보름 만에 새끼 다섯 마리를 낳게 됐고, 골든이와 강아지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인근 동물병원으로 이동해 보호를 받았습니다. 다섯 마리 가운데 살아 남은 세 마리는 다행히 새 가족을 찾았는데요, 어미 개 골든이는 이제 연립주택 주차장이 아닌 위탁처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

(SNS)를 통해 골든이의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십시일반 모금을 해 위탁처 비용을 마련해주고 있습니다. 문제는 골든이가 탈출의 명수라는 겁니다. 울타리를 쳐 놓아도 땅을 파는 등 갖가지 방법으로 울타리를 빠져 나온다고 합니다.

골든이가 지난 6월 낳은 새끼 세 마리. 정윤희 씨 제공

골든이가 이전에 어떻게 살아왔는지 알 수는 없습니다. 중년의 남성들을 보면 피하는 거로 봐선 이전 주인에게 좋지 않았던 기억이 있나 추측해보는 정도입니다. 나이도 많지는 않은 것으로 보일뿐 정확히 몇 살인지도 모릅니다. 골든이는 마음의 문을 여는 데 시간이 걸립니다. 하지만 한번 마음을 열면 먼저 다가와 애교도 부리고, 산책도 잘하는 완벽한 반려견입니다.

골든이와 지난 6월에 낳은 새끼 강아지 한 마리가 위탁처에서 쉬고 있다. 정윤희 씨 제공

공장을 지키는 개로 키우겠다, 마당에 목줄에 묶어 키우겠다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정 씨와 주민들은 골든이를 한 가족의 일원으로 받아들여 줄 입양처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주민들의 정성으로 이제 마음 문을 연 골든이의 평생 가족을 찾습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세계 첫 처방식 사료개발 업체 힐스펫 뉴트리션이 유기동물의 가족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미국 수의사 추천 사료 브랜드 ‘힐스 사이언스 다이어트’ 1년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문의: https://www.instagram.com/big_meongmeong2/

▶동그람이  블로그  바로가기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플러스친구  바로가기

골든이는 사람에게 한번 마음 문을 열면 애교가 넘친다. 정윤희 씨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