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7.25 23:00

에버랜드, 반딧불이 체험하고 야간공연 보고 “열대야쯤이야”


등록 : 2018.07.25 23:00

매일 1만 마리의 반딧불이가 밤을 아름답게 수놓는 에버랜드의 ‘한여름밤의 반딧불이 체험’ 현장.

‘썸머 워터 펀’ 여름축제가 한창인 에버랜드가 한낮 더위를 피해 밤 나들이를 하는 고객들을 위해 야간 즐길거리를 풍성하게 마련했다. 먼저 에버랜드는 청정 자연환경 지표인 반딧불이를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는 ‘한여름밤의 반딧불이 체험’을 8월 19일까지 매일 밤 진행한다.

이번 체험에서는 매일 약 1만 마리의 반딧불이가 눈앞에서 반짝반짝 빛을 내는 아름다운 광경을 관찰할 수 있다. 매일 오후 6시부터 9시 30분까지 진행되며, 선착순으로 무료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유럽풍 노천 카페 분위기에서 수제맥주와 치킨 등을 즐길 수 있는 홀랜드 빌리지에선 8월 26일까지 주말마다 ‘인디뮤직 페스타’가 야간에 펼쳐진다. 리썬 밴드 등 매주 다른 인디밴드들이 출연해 로맨틱한 음악을 하루 3회씩 선사한다. 출연 밴드와 공연 시간은 에버랜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화려한 빛들이 음악에 맞춰 드라마틱하게 움직이는 ‘장미성 뮤직 라이팅쇼’는 물론, 포시즌스 가든을 중심으로 ‘문라이트 퍼레이드’, 멀티미디어 불꽃쇼 ‘레니의 판타지월드’ 등 환상적인 야간 공연이 매일 밤 펼쳐진다.

무더위를 오싹하게 날려 줄 이색 피서법으로 좋은 공포체험 ‘호러메이즈’도 납량특집으로 7월 21일 문을 열었다. 에버랜드는 여름축제 기간 매일 밤 10시까지 개장한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