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01.09 09:19
수정 : 2017.01.09 15:15

[Live] 조윤선, 마지막 청문회 참석... 선서는 안해


등록 : 2017.01.09 09:19
수정 : 2017.01.09 15:15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9일 마지막 '최순실 청문회'를 개최합니다.

이날 청문회는 그동안 청문회에 불출석하거나 위증 혐의를 받은 증인 인물들이 주요 대상입니다. 이날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된 사람은 모두 20명이지만 출석한 증인은 남궁곤 이화여대 교수와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2명에 불과합니다.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은 참고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청문회가 마지막까지 증인들의 '불출석'으로 얼룩지면서 맹탕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한편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한 위증 의혹을 받는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오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한국일보닷컴은 팩트TV 제공으로 7차 청문회 현장을 실시간 중계하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 관련기사

3) 노승일 "신변위협 느끼고 있다… 최순실-김경숙 수차례 통화"

2) 정동춘 "K스포츠재단 위해 할일 남았다" 사퇴요구 일축

1) "조윤선, 오늘 오후 2시 청문회 출석 의사 밝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서 조윤선 문화체육부 장관(가운데)이 자리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불출석 사유서를 냈다. 이에 국조특위는 조 장관 등에 대한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서 증인석 및 참고인석이 비어 있다. 이날 청문회에는 증인으로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남궁곤 이화여대 교수가 참고인으로는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만 출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