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03.20 15:35
수정 : 2017.03.20 15:35

[현장] '윤식당' 이서진 "정유미 제정신 아닌것 같다" 왜?


등록 : 2017.03.20 15:35
수정 : 2017.03.20 15:35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배우 정유미가 첫 예능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정유미는 20일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새 예능 '윤식당' 제작발표회에서 "예능 프로그램 출연은 처음이다.

나영석 PD가 연락왔는데, 윤여정 선배가 나온다고 해서 관심이 갔다"고 말했다.

'윤식당'은 배우 윤여정, 신구, 이서진, 정유미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정유미는 사장 겸 오너셰프 윤여정의 주방보조 역을 맡았다.

정유미는 "식당을 운영한다고 하니 궁금하더라. 또 좋아하는 윤여정 선배를 가까이서 보고 싶은 기회가 될 것 같았다"며 "예능을 찍는다는 느낌은 없었다. 식당 운영에 정신이 없었다. 그런 것도 좋더라. (발리에) 며칠 더 있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자 이서진은 "난 '꽃보다 할배'에서 신구 선생님과 여행을 해봤다. 윤여정 선배와 작품도 함께 찍었다. 정유미는 예능도 처음이고 막내다 보니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힘들다고 해놓고 며칠 더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니까 웃음이 난다. 정유미가 제정신은 아닌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제공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김정남 암살 용의자, 단 돈 10만 2천원에 ‘사형’을?

이국주 온시우, 논란 의식? '100억 줘도 안해'vs'성희롱 고소' SNS 삭제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