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27 18:04
수정 : 2018.04.27 18:34

[남북정상회담 Live] 두 정상 ‘판문점 선언’ 발표


등록 : 2018.04.27 18:04
수정 : 2018.04.27 18:34

포옹하는 남북 정상. 연합뉴스

▦ 남북 정상,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합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했다. 올해 안에 종전을 선언하고 평화협정 체결을 추진하면서 남북이 대치한 비무장지대(DMZ)는 평화지대로,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는 평화수역으로 바꿔나가기로 했다.

관련기사 ☞ 남북정상 "한반도에 더이상 전쟁은 없을 것"

▦ 오후 4시 30분 남북정상 30분간 도보다리 ‘단독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친교를 위한 산책 중 배석자 없는 사실상 '단독 회담'을 진행했다.

오후 4시 36분 공동 기념식수를 끝낸 두 정상은 수행원 없이 판문점 내 '도보다리' 산책에 나섰으며, 4시 39분 '도보다리'에 진입한 이후 담소를 이어갔다. 특히 두 정상은 4시 42분부터 5시 12분까지 '도보다리' 끝 부분에 마련된 의자에 단 둘이 마주보고 앉아 대화를 나눴다.

두 정상은 친교를 위한 산책 이후 오후 회담을 재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문재인-김정은, 도보다리서 40분간 ‘밀담’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도보다리 산책 회담을 마치고 걸어나오고 있는 모습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인근 '소떼 길'에서 기념 식수, 표지석을 공개했다. ‘소떼 길'은 1998년 6월 16일 고 정주영 그룹 명예회장이 민간인 신분 최초로 판문점을 통과해 북한으로 들어간 길이다. 고영권기자

▦ 오후 3시 30분 김의겸 대변인 “오후 4시 30분에 회담 재개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오후 3시 30분 브리핑을 열어 “잠시 뒤 오후 4시 30분에 공동 기념 식수와 도보다리 산책 일정을 마친 후 다시 회담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환영 만찬은 오후 6시 30분부터 평화의 집 3층 연회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북측에서는 김 위원장 부부를 비롯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 총 26명이 참석한다.

관련기사 ☞ ‘평화의 봄’ 주역 현송월ㆍ조용필도 만찬 참석

잠시 뒤 오후 6시 30분 평화의 집 3층에서 열릴 남북정상회담만찬에 등장할 메뉴. 청와대 제공.

▦ 오후 2시 30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남북 공동선언문 작성 중, 만찬엔 리설주 온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오후 2시 30분 판문점 프레스룸에서 2차 브리핑을 열고 “현재 남북 양측은 공동 선언문 작성을 위해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수석에 따르면 양 측 실무자들은 오전 회담 중에 오간 논의를 바탕으로 남북 공동선언문을 작성 중이다. 문구 조율작업이 끝나면 양 정상이 서명하고 공동 발표한다. 김정은 위원장의 아내인 리설주 여사는 오후 6시 15분쯤 판문점에 도착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 위원장과 함께 잠시 환담한 뒤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리설주 깜짝 등장…남북퍼스트레이디 역사상 첫 만남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 한국일보 자료사진ㆍ연합뉴스

▦ 오전 회담 종료 후 文 대통령 “좋은 논의 이뤄 남북과 세계에 선물 될 것”

오전 정상회담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아주 좋은 논의를 많이 이뤄서 남북의 국민에게, 전 세계 사람에게 아주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또한 "많이 기대하셨던 분들에게는 물론 이제 시작에,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겠지만 우리 오늘 첫 만남과 이야기된 게 발표되고 하면 기대하셨던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만족을 드렸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文대통령 "좋은 논의 많이 이뤄 남북과 세계에 선물 될 것"

▦ 오후 12시 오전회담 100분간 진행 후 종료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오전 정상회담을 마쳤다. 오전 10시 15분에 시작된 회담은 오전 11시 55분까지 약 100분간 진행됐다. 김정은 위원장과 수행원들은 다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올라간다. 두 정상은 개별 오찬을 가지며 오전 정상회담 내용을 점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김정은, 올 때는 걸어서 갈 때는 차로

이 날 오전 김정은 위원장이 쏟아낸 발언들을 두고 전문가들은 ‘통 큰 의지’가 읽힌다고 낙관했다. 합의문이 ‘비핵화 의지’가 담길 가능성을 점치기도 했다.

관련기사 ☞ 김정은 ‘평화 시대’ 언급… “통 큰 결단 준비한 듯”

평화의 집에서 첫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남측(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북측(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판문점=고영권기자

▦ 오전 11시 오전회담 최측근만 참석한 ‘단독회담’ 형식으로 진행 중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7일 남북정상회담은 오전 회담부터 파격적인 형식으로 진행됐다. 당초 오전 회담은 양측 공식 수행원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양측 정상과 최측근만 참여하는 단독 정상회담 형식으로 전환됐다. 남북한 문제를 다루는 최고 결정권자들만 회담에 참석하면서 오전 회담에서 비핵화와 정전협정 중 주요 의제가 다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회담 방식 변경은 북측 입장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

관련기사 ☞ 오전 남북 정상회담 예상 밖 ‘단독’ 정상회담 방식으로 진행

관련기사 ☞ 김 위원장 “설렘이 그치지 않는다”, 문 대통령 “역사적 순간 맞이하고 있다”

회담이 시작되기 전 두 정상의 만남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기분 좋은’ 돌발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 문재인-김정은 ‘역사적’ 만남서 등장한 돌발상황 3가지

평화의 집 북한산 그림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판문점=고영권기자

▦ 오전 10시 15분 남북정상회담 시작

오전 10시 30분으로 예정돼 있던 시간보다 15분 이르게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됐다. 남북에서 정상을 제외하고 각각 2명씩 동석했다. 남측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동석했고 북측에서는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김정은 위원장과 동석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200m 분리선이 사람이 넘기 힘든 것도 아니고, 너무나 쉽게 넘을 수 있는 것인데 역사적인 이 자리까지 11년이 걸렸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평화와 번영, 북남관계가 새로운 역사가 씌어지는 순간의 출발점에서 신호탄을 쏜다는 그런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뒤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통 크게 대화하고, 합의에 이르러, 우리 민족 평화를 바라는 전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큰 선물을 만들어주자”며 “하루종일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이 있으니 10년 동안 못한 얘기를 충분히 하자”고 답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이 웃음으로 화답했다.

관련기사 ☞ 문재인⋅김정은, ‘한반도기 의자⋅2018㎜ 테이블’에 마주앉았다

관련기사 ☞ 김정은 “잃어버린 11년” 문재인 “못다한 얘기 충분히 하자”

관련기사 ☞ [전문]문재인 대통령-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정상회담 모두 발언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은 시종일관 김위원장의 주변을 맴돌며 ‘실세’다운 모습을 과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로 다가가고 있다. 판문점=고영권기자

관련기사 ☞ 미니스커트에 웃으며 나타난 김여정, 문 대통령에 “반갑습니다”

관련기사 ☞ 김정은 왕비서이자 실세, 김여정 전방위 활약

김정은 위원장이 쓴 방명록. 청와대 제공.

▦ 오전 9시 50분 김정은 위원장 평화의 집 방명록 서명

평화의 집으로 들어온 김정은 위원장이 친필로 방명록을 작성했다. 김 위원장은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건네주는 펜으로 친필 방명록을 작성했으며, 문 대통령은 옆에서 그 모습을 지켜봤다. 방명록에서 20~30도 각도로 기울여 쓰는 김 위원장의 독특한 필체가 눈길을 끈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력사는 지금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의 출발점에서. 김정은 2018.4.27"이라고 적었다.

관련기사 ☞ 김정은, 방명록에 “새로운 력사는 이제부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방명록을 쓰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전통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판문점=고영권기자

▦ 오전 9시 40분 두 정상 평화의 집까지 도보이동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27일 판문점에서 역사적 만남을 가진 뒤 담소를 나누며 사열대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시종일관 여유로운 표정을 지으며 김 위원장을 안내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사열대가 준비된 남측 평화의집 앞으로 이동할 레드카펫 위에 올라선 뒤 군악대의 전통음악에 따라 평화의 집을 향해 걸었다.

관련기사 ☞ 문재인⋅김정은 담소 나누며 사열대로 이동

관련기사 ☞ 南 의장대 사열하는 北 첫 지도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인사를 나눈 후 공식 환영식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판문점=고영권기자

2018 남북정상회담이열린 2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고영권기자

▦ 오전 9시 30분 문 대통령ㆍ김정은 위원장 악수

27일 남북 정상의 역사적인 ‘악수’가 이뤄졌다.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랜 악수와 환담을 나눴다. 김정은 위원장은 군사분계선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 대통령을 향해 성큼성큼 걸어 내려와 악수를 했다. 반갑게 인사한 그는 문 대통령과 군사분계선 북쪽으로 잠시 넘어갔다가 다시 남측지역으로 같이 내려왔다.

관련기사 ☞ “사진 찍자” 친밀… 사열은 엄숙… ‘김정은의 쇼맨십’

관련기사 ☞ 문 대통령 기념촬영하며 북측으로 10초간 ‘깜짝’ 월경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오전 경기 파주시 통일대교 남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탄 차량이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 오전 9시 판문점 도착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잠시 휴식을 취한 뒤 김정은 위원장을 악수로 맞이할 예정이다.

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을 지나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으로 향하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오전 8시 출발 “만나러 갑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8시를 조금 넘긴 시간 청와대를 출발, 판문점으로 향했다. 조선중앙통신도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새벽 평양을 출발했다고 밝혔다. 광화문 인근 시민들은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며 문 대통령을 환송했다.

한편, 일본 아사히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을 회담장소로 요청했다고 밝혔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원수가 38선을 넘어서 남측에 내려간다”고 지난 3월말부터 당 간부 교육자료에 선전했다.

재인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 수행원들을 태운 차량이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를 지나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광화문 세종대로에서 태극기를 든 시민들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판문점으로 가는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래픽=강준구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