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영 기자

등록 : 2017.02.15 20:17
수정 : 2017.02.15 20:19

골종양 진단받은 유아인


[오늘의 눈]

등록 : 2017.02.15 20:17
수정 : 2017.02.15 20:19

골종양으로 투병 중인 사실이 알려진 배우 유아인. 최민영 인턴기자

배우 유아인(31)이 골종양 진단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로 인해 군입대도 늦춰질 전망이다. 유아인의 소속사인 UAA 측은 "유아인이 병원에서 골종양 진단을 받았다"며 "2015년 신체검사에서 확인됐고 이후 계속 추적 관찰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이어 "심각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유아인이 진단받은 골종양은 뼈나 뼈와 연결된 연골, 관절에 생기는 병으로, 영화 촬영 도중 당한 사고가 골종양의 원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3년 영화 '깡철이'에서 액션 장면을 촬영하다 오른쪽 어깨 근육이 파열됐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유아인은 군입대도 지연됐다. 그는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지난 2015년 12월과 지난해 5월, 12월에 연이어 재검판정을 받았다. 여러 차례 재검판정을 받은 뒤에 병역을 기피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쏟아졌다. 그러나 골종양 투병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대중의 안타까운 시선을 받고 있다.

소속사측은 "수 차례 재검 이유가 밝혀졌지만, 개인의 병원 기록이 유출된 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특히 유아인은 내달 첫 방송 예정인 tvN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에 출연을 놓고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네티즌도 유아인에 대한 쓴 소리를 거두고 쾌차를 바라는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비난했던 것에 미안한 마음이다. 영화에서 액션장면 볼 일 없을 것 같아 아쉽다"(sk******), "늘 당당하고 밝아 보여서 투병 중인지 몰랐다. 유아인에게 악성 댓글 단 분들 반성하세요"(gh*****), "건강한 게 얼마나 복인지 아프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ba******), "병 고치라고 병무청에서 준 시간을 드라마에 나올 생각을 하다니 놀랍다. 연기 그만하고 병을 고쳐야"(je******) 등의 의견을 관련 기사 댓글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