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수 기자

등록 : 2018.03.13 16:00
수정 : 2018.03.14 09:30

유럽풍 동화마을…에버랜드, 16일부터 튤립축제


등록 : 2018.03.13 16:00
수정 : 2018.03.14 09:30

에버랜드가 16일부터 4월 29일까지 꽃 축제의 서막을 알리는 튤립축제를 진행한다. 튤립뿐만 아니라 수선화, 무스카리 등 110종 120만송이의 봄 꽃이 에버랜드 전역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메인 무대인 포시즌스가든은 16일부터 '매지컬 튤립가든(Magical Tulip Garden)’으로 변신한다.

에버랜드의 대표 캐릭터 ‘라라’의 동화마을로 꾸며 마법의 정원에 들어온 듯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정문 글로벌페어 지역은 유럽풍의 '마르쉐 오 플뢰르(Marche aux Fleurs)’ 가든으로 꾸민다. 꽃 기차, 화분 요정 등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주말에는 튤립 화분을 구매할 수도 있다.

야외 공연도 풍성하다. ‘포토 원더랜드’ 공연이 포시즌스가든과 글로벌페어에서 매일 3~5회 열린다. 꽃의 요정, 꿀벌, 애벌레 등 봄을 테마로 한 캐릭터 연기자 20여명이 공연을 펼치고 포토타임도 갖는다. 멀티미디어 불꽃 쇼도 16일부터 매일 밤 선보인다. 각국의 축제 열정을 담은 '카니발 판타지 퍼레이드'와 판다 뮤지컬 '러바오의 모험', 야간 '문라이트 퍼레이드'는 30일부터 펼쳐진다.

이달 말까지 BC카드로 결제하면 동반 1인은 무료로 에버랜드를 이용할 수 있다. 또 BC카드 1+1 이벤트 이용객 중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는 사파리월드나 로스트밸리 우선탑승권을 2매씩 증정한다. 축제 기간 중 튤립과 함께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니콘 D5600 카메라, 에버랜드 이용권 등의 선물도 증정한다. 에버랜드는 축제 기간 매일 오후 9시까지 운영한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