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TT 등 1ㆍ2위 통신사 방문
경영진과 5G 사업 협력 논의
일본 도쿄에 있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하라주쿠'. 삼성전자의 갤럭시 전시관 중 세계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해 네 번째 해외 출장지로 선택한 곳은 일본이었다. 그는 최근 일본 주요 통신사들을 방문해 5G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일본에서 서서히 점유율을 회복하고 있는 ‘갤럭시’ 브랜드의 성장 속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선 5G 시장이 기회라는 판단에 따라 현지 1ㆍ2위 통신사들과 사업 확대 전략을 공유하고 돌아왔다. 아이폰을 제외하고는 외국산 휴대폰에 대한 인지도가 상당히 낮은 일본 시장에서 최근 들어 중국의 화웨이가 이례적인 활약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 또한 삼성에 위기감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15~17일 일본 도쿄에 머물면서 현지 1위 통신사 NTT도코모와 2위 KDDI 본사를 방문해 각 경영진들과 5G 사업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내년부터 일본에서 본격적으로 상용화하는 5G 서비스를 빠르게 안착시키기 위해 필요한 장비와 단말(스마트폰) 공급 등을 논의한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은 도쿄올림픽이 개최되는 2020년을 5G 원년으로 보고 있다.

◇흔들리는 일본 스마트폰 시장

2012년만 해도 삼성전자의 일본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15%까지 올랐다. 하지만 애플의 첫 대화면 스마트폰 ‘아이폰6’가 출시된 2014년 한자릿수로 떨어졌고, 2015년에는 3%대까지 주저앉았다. 고전을 면치 못하다 2017년부터 조금씩 회복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4분기 기준 6.8%로 4위를 기록한 삼성의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10.1%였다. 애플(-10.5%)과 샤프(-2.3%), 소니(-17.2%), 교세라(-14.4%) 등 ‘톱5’ 제조사 중 유일한 성장세다.

일본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송정근 기자

일본 스마트폰 시장은 애플 제품 점유율이 절반을 넘을 정도로 ‘아이폰 천하’다. 여기에 샤프, 소니 등 자국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 편이다. 진입 장벽이 상당히 높은 시장에서 삼성이 톱5 안에 포함됐다는 건 긍정적인 신호다. 그럼에도 삼성이 웃고 있을 수만은 없는 이유는 일본 스마트폰 시장 구도가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일본 현지 제조사들이 부진한 틈새를 가격 대비 성능을 앞세운 화웨이가 빠르게 스며들고 있다.

일본 시장조사업체 BCN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기준 화웨이 점유율은 애플(54.2%), 샤프(9.8%)에 이은 9.0%로 조사됐다. 삼성(3.6%)보다 5.4%포인트 높게 집계됐다. 연간 판매량에서 화웨이가 삼성을 턱밑에서 위협하고 있다는 통계도 있다. 일본 MM종합연구소는 2018년 전체 스마트폰 시장(3,116만7,000대)에서 화웨이(198만1,000대ㆍ6.4%)와 삼성(208만5,000대ㆍ6.7%) 판매량 차이가 10만여대에 불과하다는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삼성전자가 NTT도코모와 오는 7월 말 일본에서 출시하는 ‘2020 도쿄올림픽’ 기념 1만대 한정판 ‘갤럭시S10플러스’. NTT도코모 홈페이지 캡처
◇5G, 갤럭시 반등 위한 기회

일본에서의 삼성은 ‘프리미엄=아이폰’ 공식으로 굳건한 애플과 중저가 시장부터 치고 올라오는 화웨이 사이에 끼어 있는 셈이다. 화웨이를 견제하면서도 프리미엄 브랜드 입지를 굳히기 위해서는 새로운 서비스와 단말 시장이 열리는 5G를 반드시 선점해야 한다. 이 부회장이 현지 통신사들을 직접 만나면서 공을 들이는 이유다. 지난 3월 삼성 갤럭시 전시관 중 가장 큰 규모(지상 6층, 지하 1층)인 ‘갤럭시 하라주쿠’를 도쿄에 개관한 점, NTT도코모와 도쿄올림픽 로고가 새겨진 1만대 한정판 ‘갤럭시S10플러스’를 별도로 제조해 7월 말 판매하는 점 등도 같은 맥락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갤럭시 하라주쿠도 방문해 소비자 반응을 확인하는 시간도 가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지 통신사들과의 논의를 통해 5G 시장에서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일본 5G 네트워크 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일본에서 갤럭시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반등 계기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