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머리 못 깎는다” 완곡한 거절… “민주당 위기 봉착하면 구원투수로 나설 것”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오른쪽)이 이야기하고 있다. 왼쪽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연합뉴스

“소년급제 했으니 헌신해라” “자기 머리 못 깎는다”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 후보군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공개석상에서 정계복귀 요청에 또다시 손사래를 쳤다. 그러나 유 이사장의 정치적 행보가 예사롭지 않아 그가 복귀를 부인하면 할수록 그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유 이사장은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 토크콘서트 자리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진행자 김어준씨로부터 여러 차례 정치복귀 권유를 받았지만 완곡히 거절하거나 즉답을 피했다.

양 원장이 ‘거침없고 딱 부러지는 분이 왜 자기 앞길은 명확하게 결정 못하느냐’고 묻자, 유 이사장은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받아 넘겼다. 유 이사장이 47세에 보건복지부 장관을 했던 점을 언급하며 양 원장이 “소년급제로 벼슬 했으면 그에 걸맞은 헌신을 해야 한다”고 거듭 정계 복귀를 요청했지만, 유 이사장은 동문서답 하면서 즉답을 피했다.

유 이사장은 ‘유시민이 낫냐 조국 민정수석이 낫냐’는 김어준씨의 질문에도 “못 알아들은 것으로 하겠다”고 답했다. 양 원장이 ‘유시민, 조국 두 분이 (기존 후보군에) 같이 가세해서 열심히 경쟁하면 국민이 보기에 다음 대선이 얼마나 안심이 되겠냐. 세상일이 자기 뜻대로 안 된다’고 말하자, 유 이사장은 “하고 싶은 것은 뜻대로 안 되는데, 안 하고 싶은 것은 뜻대로 된다”고 답하기도 했다.

민주당에선 유 이사장이 결국 정치권에 다시 발을 들여놓을 것이라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 여권 대선후보 지지율에서 이낙연 총리와 함께 ‘투톱’을 형성하고 있고 열성 지지층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당의 중요한 자산이라는 평가다. 유 이사장과 친분이 깊은 정치권 인사는 “지금은 정계복귀에 선을 긋는 게 본심일 수 있지만 상황이 달라지면 등판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총선이든 대선이든 나올 수 있으며, 장관직으로 복귀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민주당의 친문 핵심 인사도 “유 이사장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누구보다 바라는 사람이다. 민주당이 잘 나가면 모르겠지만, 만약 위기에 봉착해 구원투수가 필요하면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각에선 지지층에 이미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며 사실상 정치활동을 하는 유 이사장에 대해 대선출마 여부를 확인하는 자체가 피로도를 높인다는 반응도 있다.

유 이사장은 이날도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을 적극 옹호하고, 추가경정예산 규모를 6조7,000억원에서 17조원으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최근 현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거침없이 이야기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