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의 2017년 ‘옥자’는 넷플릭스 영화로 현지서 논란
배우 송강호(왼쪽)와 봉준호 감독이 25일(현지시간) 영화 '기생충'으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후 사진촬영 행사에서 트로피를 함께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AP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칸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품었다. 한국 영화가 2000년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첫 진출한 이후 19년만에 거둔 성과다. 아시아 국가로선 일본과 중국, 이란, 태국에 이어 다섯 번째 영예, 아시아 영화로선 아홉 번째 수상이다. 한국 영화 100주년이 되는 해에 맞이 한 경사라 더 의미가 깊다.

2000년대에 들어서기 전까지 한국 영화는 칸영화제와 그다지 인연이 깊지 않았다. 1984년 이두용 감독의 ‘여인 잔혹사: 물레야 물레야’, 1989년 배용균 감독의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이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된 정도였다. 칸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베를린국제영화제와 베니스국제영화제가 한국 영화에 상대적으로 호의적이었던 것과는 달랐다. 베를린영화제는 1961년 강대진 감독의 ‘마부’에 은곰상을, 베니스영화제는 1987년 ‘씨받이’(감독 임권택)의 배우 강수연에게 최우수여자배우상을 수여했다.

칸영화제와 한국 영화의 본격적인 인연은 2000년에 시작됐다. 임권택 감독의 ‘춘향뎐’이 최초로 경쟁부문에 진출한 이후 한국 영화는 칸의 단골손님이 됐다.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두 편이 초대되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 2004년 ‘올드보이’(감독 박찬욱)와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감독 홍상수) 두 편이 경쟁부문에 초대됐다. 2007년엔 ‘밀양’(감독 이창동)과 ‘숨’(감독 김기덕)이, 2010년엔 ‘시’(감독 이창동)와 ‘하녀’(감독 임상수), 2012년엔 ‘돈의 맛’(감독 임상수)과 ‘다른 나라에서’(감독 홍상수)가 나란히 경쟁부문 초대장을 받았다. 2016년에도 ‘아가씨’(감독 박찬욱)와 ‘그후’(감독 홍상수)가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2017년 ‘옥자’를 포함해 16편이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은 16전17기인 셈이다.

영화 '올드보이'. 2004년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영화 '밀양'. 2007년 전도연에게 칸영화제 최우수여자배우상을 안겼다. CJ엔터테인먼트 제공

2002년 ‘취화선’이 감독상(임권택)을 받으면서 수상 물꼬를 텄다. 2004년 ‘올드보이’가 심사위원대상, 2007년 ‘밀양’의 배우 전도연이 최우수여자배우상, 2009년 ‘박쥐’(감독 박찬욱)가 심사위원상, 2010년 ‘시’(감독 이창동)가 각본상을 받았다. 2010년 ‘하하하’(감독 홍상수), 2011년 ‘아리랑’(감독 김기덕)이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 대상을 각각 수상했다. 지난해까지 경쟁부문 상 중에서 황금종려상과 최우수남자배우상만 받지 못 했다. 단편부문에선 문병곤 감독이 2013년 ‘셰이프’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칸영화제는 1990년대까지 한국 영화에 그다지 눈길을 주지 않았던 데 비해 일본 영화는 주목했다. 1954년 기누가사 데이노스케 감독의 ‘지옥문’, 1980년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카게무샤’, 1983년 이와무라 쇼헤이 감독의 ‘나라야마 부시코’, 1997년 이마무라 감독의 ‘우나기’, 지난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까지 다섯 차례 황금종려상을 안겼다. 중국은 1993년 천 카이거감독의 ‘패왕별희’, 이란은 1993년 아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의 ‘체리향기’, 태국은 2010년 아피차퐁 위라세타쿨 감독의 ‘엉클 분미’가 수상했다.

봉 감독은 칸영화제와 주요 초대객 중 한 명이나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6년 ‘괴물’이 칸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돼 상영됐다. 2008년 옴니버스영화 ‘도쿄!’와 2009년 ‘마더’가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대됐다. 2011년엔 신진 감독들을 대상으로 한 황금카메라상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2017년 온라인 스트리밍업체(OTT) 넷플릭스 제작 영화 ‘옥자’가 경쟁부문에 처음 올랐으나 온ㆍ오프라인 동시 공개라는 넷플릭스의 사업 방식에 프랑스 영화계가 반발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이었던 스페인 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가 극장에서 상영되지 않을 영화에 상을 줄 수 없다고 영화제 초반 공언해 수상권에서 일찌감치 멀어졌다.

[저작권 한국일보] 한국 영화 칸국제영화제 도전사. 그래픽=강준구 기자

칸=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