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경찰서, 사건 경위 조사 뒤 영장 신청

전북 익산경찰서 전경.

전북 익산경찰서는 빌려준 돈을 갚지 않는다며 같은 마을 주민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A(6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3시쯤 익산시 황등면 B(64)씨의 집에서 말다툼하다 B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20여년전에 빌려준 3,000만원을 갚으라고 독촉하다 순간적으로 화가 나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수법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