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성장전략ㆍ민생해결 과제 제시할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5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6번째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장외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간의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현장은 지옥과 같았고 시민들은 ‘살려 달라’ 절규했다. 이것이 오늘날 대한민국 자화상”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18일, 4,080㎞. 전국 민생현장을 다니며 시민과 함께 한 시간과 거리는 오늘의 대한민국을 알기 위한 노력과 도전의 여정이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사회는 위태롭기 그지없다. 제2의 IMF 같다”며 “새로운 성장전략을 만들어야 하는데 문재인 정권은 어떠한 해법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황 대표는 이어 “오직 국정의 초점은 김정은에게 있고 패스트트랙에 있다”며 “왜 대통령은 국민을 보지 않느냐. 국민의 삶은 파탄이 났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전국의 다양한 민생 현장을 찾은 소감에 대해 “우리는 지옥을 밟고 있지만, 국민에게는 꿈이 있었다. 여러분의 꿈을 만나고 저는 뜨거운 용기를 얻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러분의 그 꿈을 담아 미래성장 전략과 민생해결 과제를 제시하겠다”며 “경제 대전환 프로젝트도 가동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끝으로 황 대표는 “우리의 투쟁은 계속된다”며 “새로운 미래의 길, 대통합의 길을 함께 열어가자”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