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미국ㆍ유럽에 이어 한국 시장에서도 2019년형 QLED(퀀텀닷) 8K 98인치 TV를 판매한다고 26일 밝혔다. 8K TV는 ‘울트라 HD급’(UHD) 화질을 가진 4K TV보다 4배 선명하다.

삼성전자는 QLED 8K 제품군에 98인치형을 도입해 65~98인치까지 풀 라인업을 구축, 초대형∙초프리미엄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QLED 8K는 퀀텀닷 기술을 기반으로 3,300만개의 화소가 촘촘하게 배열되어 있다. 또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에 상관 없이 8K 수준으로 변환해 주는 인공지능 기반 화질 엔진 ‘퀀텀프로세서 8K AI’를 채용해 98형과 같은 초대형 화면에서도 선명하고 생동감 있는 화질을 즐길 수 있다.

특히 98형의 경우 최대 5,000니트(nit) 밝기로 영상을 구현해 주는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주변 환경이나 콘텐츠의 특성에 상관 없이 영상의 디테일까지 놓치지 않고 감상할 수 있다.

QLED 8K 98인치형의 고가는 7,700만원이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