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전국으로 비 확대, 서울 한낮 21도
게티이미지뱅크

27일 전국에 비 소식이 예보됐다. 30도를 넘겼던 때아닌 폭염도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27일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자정을 지나 서쪽지방부터 비가 시작돼 오전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이날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과 경기, 강원(동해안 제외), 경북 등이 10~40㎜, 충청과 전라, 경남 등이 20~60㎜로 예보됐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은 80㎜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동해안과 울릉도ㆍ독도는 5~20㎜ 정도의 비가 예상된다.

특히 제주 산지와 남부에는 시간 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됐다. 제주 산지는 150㎜ 이상, 제주 남부는 100㎜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어 피해가 없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비로 인해 더위는 주춤하겠다. 이날 아침 기온은 15~21도로 평년(11~16도)보다 2~5도 높겠지만 한낮 기온은 18~25도로 평년(21~26도)보다 2~4도, 26일(23~33도)보다 4~10도 가량 크게 낮아지면서 선선한 봄 날씨를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한낮 최고기온은 21도, 수원 20도, 강릉 25도, 포항 24도, 부산 21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비의 영향으로 공기 질도 좋을 것으로 보인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이날 미세먼지 수준은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을 기록하겠다.

28일은 서울과 경기, 강원의 경우 대체로 맑겠지만 충청과 남부지방은 구름이 많다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오는 지역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