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경 수사권 조정 등 반기 우려
[저작권 한국일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중앙지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이한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명된 데 대해 “검찰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며 환영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7일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각종 권력형 비리와 부정부패 수사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뒀다”며 “부당한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원칙을 지킴으로써 검찰 내부는 물론 국민적 신망도 얻었다”고 평가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발언을 하기도 한 윤 후보자는 검찰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인사라고 판단된다”며 “우리 사회에 남은 적폐청산과 국정농단 수사를 마무리하고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검찰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추켜세웠다.

당의 공식 입장과 달리, 일각에선 윤 후보자의 강골 기질에 경계심을 드러내는 기류도 감지됐다. 정부가 추진하는 검ㆍ경 수사권 조정에 적극적이지 않고, 여야를 가리지 않는 저인망식 수사를 한 전력이 여권에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윤 후보자와 사적 인연이 있다는 민주당의 한 의원은 “윤 후보자는 노골적으로 검찰조직을 우선하는 구속수사 신봉자”라며 “검찰과 경찰이 수사권한을 명확히 분리하기보다는 유기적으로 협조해 해결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경찰에 수사종결권을 부여하는 검ㆍ경 수사권조정 법안을 탐탁지 않게 여긴다는 것이다.

법조인 출신의 또 다른 의원도 윤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 초기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을 수사했던 점을 들어 여권에 호의적인 인물이 아니라고 봤다. 이 의원은 “2017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중에도 전 수석을 잡아넣으려고 압수수색까지 했던 인물”이라며 “정권 후반기 청와대와 여당의 힘이 빠지면 무슨 일이 벌어질 지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강철원 기자 str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