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현지시간) 타지키스탄 수도 두샨베의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ㆍ타지키스탄 총리 회담 공동언론발표를 마친 뒤 수행기자단 요청에 따라 깜짝 간담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투톱 외교' 발언에 대한 생각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안과 관련해 “정부가 6월 중순 발표한 것은 최종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일 기업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공동 배상하자는 한국 정부의 ‘1+1’안을 비롯해 다양한 강제징용 해법에 대한 협의의 문이 열려 있으니 일본이 관련 논의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취지다.

아시아ㆍ중동 4개국을 순방 중인 이 총리는 타지키스탄 수도 두샨베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일 기업(1+1)에 더해 한국 정부가 함께 배상하는 ‘1+1+α’ 안 등 정부가 다른 대책을 강구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요컨대 우리는 공개적으로 한번 제안했고, 일본도 시기에 따라서 강제징용 해법 몇 가지를 변용해 가며 제안했다”며 “그런 제안들을 한꺼번에 테이블에 올려놓고 그것을 토대로 해서 협의해 가자는 취지로 1+1안을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안이 최종적으로 고정된 안이 아니라 “협의의 대상”이라고도 거듭 확인했다.

이 총리의 발언은 일본 정부가 생각하는 강제징용 해법에 대해 우리 정부도 검토할 용의가 있으니 성의 있는 외교적 대화를 시작하자는 유화 메시지로 해석된다. 지난달 우리 정부가 제시한 1+1안을 일본이 거부 한 데 이어 경제 보복 강도를 높이자 정부 내 대표적 지일파인 이 총리가 나서 대일 설득에 나서는 모습이다. 그간 한국 정부의 입장은 ‘우리는 내놓은 제안을 철회하지 않을 것이며 이를 토대로 일본을 설득한다’는 것이었다

한일간 물밑 대화에서 일본이 원하는 해법이 이미 우리 측에 전달됐을 가능성도 있다. 이 총리가 이날 “(일본과) 저도 그렇고 저 아닌 사람에 의한 모종의 흐름이 진행되고 있다”며 “접점을 찾기 위한 협의는 진행되고 있고 성과를 낼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고 말한 것도 이런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 대목이다.

두샨베(타지키스탄)=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