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씨 “후쿠시마의 진실, 확인하고 싶었다” 
'우주인' 이소연씨가 지난해 11월 출연했던 후쿠시마 관련 다큐멘터리의 한 장면. 디스커버리 채널 유튜브 캡처

반일 감정이 고조되면서 한국인 최초로 우주에 다녀온 이소연씨가 뭇매를 맞고 있다. 이씨가 지난해 일본 후쿠시마에서 찍었던 다큐멘터리가 회자되면서 이씨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고조되는 상황이다.

이씨는 지난해 11월 ‘디스커버리채널 아시아’에서 방영한 일본 후쿠시마 관련 다큐멘터리에 출연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최악의 방사능 유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가 7년간 겪은 변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였다.

다큐멘터리에는 후쿠시마의 토양이 회복되고 있고, 해양산업 역시 다시 활발해지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후쿠시마의 먹거리 안전 점검은 세계 제일의 수준이라는 대목도 등장했다.

이씨는 이러한 주장을 검증하는 역할로 출연했다. 이씨는 후쿠시마의 한 복숭아 과수원을 방문해 복숭아를 받아먹으며 “색깔이 예쁘다. 참 맛있다”고 이야기하는가 하면 방사능 유출 사고가 났던 다이치 원전을 방문해 관계자들의 설명을 듣기도 했다.

'우주인' 이소연씨가 지난해 11월 출연했던 후쿠시마 관련 다큐멘터리에서 현지 과수원에서 딴 복숭아를 맛보고 있다. 디스커버리 채널 유튜브 캡처

후쿠시마의 안전성 문제가 계속 제기되는 상황에서 우주 과학 분야에 몸담았던 이씨가 이같은 방송에 출연하자 당시에도 여론은 들끓었다. 논란이 일자 이씨는 ‘나는 과학의 시선으로 후쿠시마의 진실을 확인하고 싶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해명했다.

당시 이씨는 “정부에 의해 통제되는 정보와 사람들 사이에서 유통되는 이상한 정보들, 하지만 그 속에서도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직접 보고 확인하고 싶었다”며 “믿을만한 구석 없이 떠다니는 후쿠시마에 대한 이야기 중에 진실이 뭔지 내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던 것이 이번 다큐멘터리를 촬영하게 된 가장 큰 이유였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우리가 가는 곳의 대기 중 방사능 농도를 계속 체크하면서 안전을 확인했다”며 “후쿠시마의 복숭아를 집어서 먹을 수 있었던 건, 그들이 내게 건네는 음식의 방사능 수치를 내가 직접 측정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씨의 이같은 해명 글과 출연 장면은 17일 ‘대한민국 최초 우주인 이소연 후쿠시마 영상’이라는 제목으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다시 퍼지면서 공방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반일 감정을 떠나 저걸 찍는 것이 정상은 아닌 것 같다”(atd***), “자신이 가진 대표성을 생각한다면 이렇게는 못 할 것 같은데”(사***), “어떻게 저게 과학이냐. 사고 방식이 참 이상하다”(mat***)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촬영하면서 본인도 찝찝했을 거다. 시기상 운이 안 좋다”(집***), “본인을 희생해 본보기가 되려고 했던 게 아니냐”(mea***) 등 이씨를 옹호하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