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박지원 천정배 장병완 등 10명
9월 창당 “바른미래당 의원 합류할 것”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제3지대 신당 창당 준비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출범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내에서 제3지대 신당 창당을 위한 준비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약칭 대안정치)는 17일 “제3지대 신당을 통해 내년 총선에서 1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안정치 태스크포스팀(TFT) 대표를 맡은 유성엽 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누르고 1당이 될 수 있는 튼튼한 경제정책을 만들어 대안 정치세력으로 거듭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안정치에는 민주평화당 내에서 정동영 대표 체제에 비판적인 유성엽 박지원 천정배 장병완 최경환 이용주 장정숙 정인화 김종회 윤영일 의원 등 10명의 현역 의원이 포함돼 있다.

유 원내대표는 “기득권 양당체제를 극복하겠다는 우리 목표는 단순한 수사적 표현이 아니다. 호남에서 몇 석을 얻는지는 의미가 없고, 1당이 되겠다는 목표로 해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원내대표는 ‘3단계 구상’을 언급하며 신당 창당의 구체적 일정도 제시했다. 그는 “가급적 신당이 9월 말에 출범했으면 한다”며 “정기국회가 끝난 12월과 내년 1월 2단계 변화를 하고, 총선에 임박해 3단계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원내대표는 “우리가 1∼2단계를 잘 밟으면 3단계에서 대통령을 하고자 하는 분들이 우리에게 사정할 사람들이 나올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평화당의 분당 가능성에 대해선 “어제 탈당을 결행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지만, 평화당 전체가 움직이면 좋겠다는 분들이 있어 탈당 결정은 보류했다”며 “분당이라기보다 새로운 신당으로 가기 위한 전환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평화당 의원들의 추가 합류 가능성도 예고했다. 유 원내대표는 “평화당 구성원 16명이 다 같이 움직였으면 하는 희망을 갖고 있다”며 “그래서 어제 탈당을 결의하지 않고 다른 의원들과 대화하고 그들을 설득하기로 한 것”이라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합류 여부에 대해선 “그쪽에서도 변화를 바라는 분도 있을 것”이라면서 “개별적으로 만나는 중이며 내일과 모레도 만날 것이다. 합류할 분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우리가 바른미래당만 꼭 바라보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밝혀, 외연을 계속 확장할 것임을 시사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