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일본 극우세력 제작 한국 불매운동 포스터 다시 나돌아 
일본의 한국제품 불매운동 포스터.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계속되는 가운데 일본에서도 맞대응 성격의 한국 제품 불매운동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5년 전 일본 우익단체의 주도로 만들어진 한국 제품 불매 관련 포스터가 다시 일본 인터넷을 통해 회자될 정도다. 아직까지 본격적인 불매운동으로 번지진 않고 있지만, 양국 간 갈등이 깊어진다면 상황을 낙관하긴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8일 국내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제품 불매운동’이라는 제목의 일본어 포스터가 게시됐다. 해당 포스터에서는 김치를 비롯해 농심 신라면과 하이트진로의 막걸리, 양반김, 과자 같은 식료품과 삼성, LG, 대우 등의 가전제품, 화장품을 불매 대상으로 꼽았다. 재일교포인 손정의 회장이 운영하는 일본 정보통신(IT)기업 소프트뱅크나 재일교포들이 많이 운영한다는 소문이 있는 파칭코(도박의 일종)도 이름을 올렸다. 김치에서 기생충이 나왔다는 등의 설명도 덧붙이고 있다.

다만 해당 포스터는 일본 내 반한 분위기가 고조되던 2014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이번 한일 갈등을 겨냥한 것은 아니다. 최근 일본 내 사회서비스관계망(SNS)을 통해 다시 공유되면서 주목을 끄는 정도다.

일본 내 한국 관련 불매운동은 극우세력 사이 ‘선동’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설명도 나왔다. 요시카타 베키 서울대 선임연구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한국을 증오하는 극우세력들은 예전부터 한국 제품을 사지 말자고 해왔다”며 이런 분위기가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2012년 8월 일본 방송국 후지TV 앞에서 한류 방송 편성 중단을 요구하는 우익 시위대의 항의 시위가 벌어졌을 때 참석자는 200명 남짓으로 많지 않았지만, 이후 급격히 한국 드라마 편성이 줄었던 적도 있다. 요시카타 선임연구원은 “실제 일본에서 불매운동이 확대된다고 볼 순 없지만, 그 사람들(극우세력)의 존재가 한국 제품 구입을 위축시키는 효과는 있을 것”이라고 했다.

요시카타 선임연구원은 또 일본에서 최근 한국의 불매운동을 비롯한 반일 기류를 곱지 않게 바라보는 시선이 늘고 있다고도 전했다. 우익 등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세력뿐 아니라 정치적 입장을 떠나 ‘한국은 좀 아닌 것 같다’라고 느끼는 국민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요시카타 선임연구원은 이어 “옛날에는 한국이랑 일본이랑 경제적 차이로 수직적인 관계였는데 수평적인 관계가 되면서 한국이 예전엔 하지 않던 새로운 (문제)제기를 자꾸 한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1965년에 한일협정을 기반으로 한일관계가 만들어졌는데, 그것마저 부정하는 건 단교선언이나 마찬가지는 극단적인 얘기를 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