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울산 2공장 공동생산 합의
현대차 로고

주문이 밀리고 있는 현대자동차 인기 차종인 대형 SUV ‘팰리세이드’ 증산이 확정돼 예약 대기기간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현대차 노조는 18일 “울산 4공장에서 생산 중인 팰리세이드를 2공장에서도 공동생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19일로 예정된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에서 최종합의를 거쳐 8월 초부터 시작되는 여름휴가 기간 2공장에서 생산설비 공사를 시작해 연내 공동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지난해 12월부터 판매된 팰리세이드는 현재까지 3만5,000여대가 팔릴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어 출고 대기기간이 1년 가까이 걸리는 등 공급부족이 가중됐다.

현대차는 지난 4월 4공장 생산량을 월 6,200여대에서 8,600여대로 늘였으나 팰리세이드 수출 개시 등으로 공급 부족이 심화하면서 2공장 공동생산 추진을 논의해왔다.

현대차 관계자는 “2공장에서도 팰리세이드를 생산하게 되면 출고 대기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