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규정대로 8월 말에 개최”… 한국당, 위장매매 의혹 고발 등 지연전
김도읍(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법사위 간사가 19일 오후 국회 법사위원장실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조정을 위한 회동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검증을 놓고 여야가 ‘강대강’ 충돌로 치닫고 있다. 연일 새로운 의혹이 터져 나오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사노맹 이력ㆍ동생부부의 위장이혼ㆍ사모펀드 투자 등 제기된 대부분의 의혹에 “문제없다”며 방어태세를 갖추고 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및 일가에 대한 고발 카드를 꺼내며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인사청문회 일정을 놓고도 민주당은 ‘8월 말’, 야권에선 ‘9월 초’를 주장하며 기싸움을 이어갔다. 청와대는 30일까지 청문회 일정을 끝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에게 쏟아지는 공세에 ‘로키’로 대응하던 민주당은 이날부터 ‘철통방어’ 전략으로 전환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 문제에 대해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또는 당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고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무차별적 인신공격이자 가족에 대한 인권침해”라며 “사면복권된지 20년 된 사건(사노맹 사건)을 꺼내 ‘철지난 색깔론’에 열을 올리더니 가족에 집중포화를 퍼붓고 있다”고 역공에 나섰다.

지도부가 일제히 조 후보자 방어에 나선 건 야권이 제기한 의혹이 결격사유가 아니라는 판단에서다. 민주당은 전날까지 법사위 위원들을 중심으로 의혹들을 분석한 결과,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냈다고 한다.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통화에서 “사실관계도 다르고, 후보자와 직접 관련이 없는 의혹제기”라며 “정치공세가 아니냐는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내 일각에선 여론 동향을 경계하는 분위기도 없지 않다. 특히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한 조 후보자의 딸이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3년간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본보 19일자 1면)에 대해선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20~30대가 정유라 특혜 사건에 분노했듯 자칫 여론의 비난이 커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하더라도 공정성ㆍ정의 차원에서 국민감정에 반하는 일일 수 있어 지켜보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국당은 이날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조 후보자 가족들의 위장매매 의혹 등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를 "자격이 없는 사람", “나라를 망칠 사람”이라고 규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불법 사모펀드, 위장이혼, 차명재산 등 듣기만 해도 막장드라마를 연상케 하는 의혹들을 알고도 후보자로 지명했다면 국민을 상대로 한 문 대통령의 농단"이라고 몰아세웠다.

여야의 대립은 청문회 일정 조율 문제로 번졌다. 민주당은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로 송부(지난 14일)된 후 15일 이내 청문회를 열고, 20일 이내 보고서를 대통령에게 보내도록 규정돼있는 만큼 오는 29일 청문회를 개최하자는 입장이다. 청와대도 “법만 준수한다면 30일까지 마치고 9월2일까지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할 수 있다”고 국회에 요청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9월 초 청문회 개최를 주장하고 있다. 준비시간을 충분히 갖자는 이유지만, 24일부터 장외투쟁 등에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