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서울 수유시장에 일본 물품 불매 운동을 알리는 선전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AP 연합뉴스

일본의 7월 무역수지가 2개월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중국의 수요가 떨어진 것이 원인으로 꼽히지만 한국에 대한 수출액도 전년 동기 대비 큰폭으로 감소해 한일 갈등 상황 역시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 재무성이 19일 발표한 7월 무역통계(통관기준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2,496억엔(약 2조8,082억원) 적자로 나타났다. 월간 무역수지가 적자인 것은 지난 5월 통계 이후 두 달 만이다.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한 6조6,432억엔(약 75조5,976억원)으로, 8개월 연속 전년 동기보다 낮았다.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한 6조8,928억엔(약 78조3,987억원)으로 나타났다.

한국에 대한 수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6.9% 감소했다. 한국 수출액은 작년 11월 이후 9개월째 전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도 8.6%나 감소했지만, 수출액 감소폭이 더 커서 한국과의 교역에서 얻은 흑자액은 전년 동기 대비 3.6% 줄어든 1,607억엔(약 1조8,278억원)이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초 한국에 대한 포토레지스트와 폴리이미드, 불화수소 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규제 강화를 보복조치로 단행했지만, 재무성은 “해당 품목에 대한 분류가 따로 없어서 (이번 통계만으로는) 영향이 있었는지 알 수 없다”고 설명했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