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한강 몸통 시신사건 피의자 장대호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38)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이른바 '한강 토막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가 “분노조절장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23일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의 프로파일링 결과 장대호는 반사회적 인격장애인 '사이코패스'일 확률은 낮으며, 분노조절장애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사체훼손까지 했지만 사이코 패스는 아니라는 분석인 셈이다.

장대호는 경찰에 검거된 이후에도 피해자를 향해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라고 막말을 내뱉는 등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장씨는 과거 정신질환 전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날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혐의로 장대호의 신병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으로 인계하고 사건을 송치했다.

장대호는 지난 8일 오전 자신이 일하는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투숙객 B씨(32)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의 훼손,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대호는 “피해자가 반말하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아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는 이어 경찰에서 신상 공개가 결정된 뒤 언론 앞에 모습을 나타낸 21일 취재진을 향해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은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쯤 경기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부근에서 한강사업본부 직원이 몸통만 있는 시신을 발견,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