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보 무너지며 군중 몰려 
이라크 카르발라에서 열린 아슈라 추모행사 참가자들이 시아파의 영웅 이맘 후세인의 순교를 추념하기 위한 종교 행사를 벌이고 있다. 카르발라=EPA 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이라크에서 종교 행사 도중 최소 31명이 압사하고 100여명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AFP 등에 따르면, 이날 이라크 시아파 성지로 꼽히는 카르발라에서 연례 아슈라(Ashoura) 추모 행사가 열렸다. 이라크 당국은 "아슈라 행진 행사가 끝나갈 무렵 보도가 붕괴됐고 군중들이 한꺼번에 행사장을 빠져나가려는 통에 압사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 31명 외 부상자도 10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부상자 가운데 10여명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지는 등 사상자는 더 늘 수 있다.

아슈라 추모절은 이슬람 시아파의 가장 신성한 종교 행사의 하나다. 680년 라이벌 무슬림 분파에 의해 살해된 이맘 후세인을 추모하는 의미로 행사자들은 자기 몸을 스스로 학대하는 의식을 치르기도 한다. 이라크인 뿐 아니라 전세계에서 몰려든 시아파 순례자 수만 명이 매년 이 추모 행사에 참가한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