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왼쪽)과 최종훈(오른쪽)의 집단성폭행 의혹에 관한 공판이 열린다. 한국일보 DB

집단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에 대한 공판이 진행된다.

16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 심리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준영과 최종훈 등 5명에 대한 공판기일이 열린다. 이번 공판에서는 증인신문이 진행될 예정이라 비공개로 열릴 가능성이 높다.

정준영과 최종훈 등 5명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준영과 최종훈은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 7월 열린 첫 공판 당시 정준영과 최종훈은 각각 집단 성폭행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정준영 측 변호인은 "불법 촬영 혐의는 인정하지만, 준강간은 의도하지 않았다. 성관계는 합의에 의한 것이었다"고 말했고, 최종훈 측 변호인은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있었다고 해도 피해자가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준영은 승리와 최종훈 등이 있는 단체 채팅방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 지난 3월 구속됐고, 수감 중 집단 성폭행 혐의에 대한 조사도 받았다.

최종훈은 집단 성폭행 의혹으로 5월 구속됐다. 이후 최종훈이 구속적부심을 청구하기도 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기각했고, 최종훈은 6월 구속 기소됐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