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동영상스트리밍업체(OTT) 넷플릭스의 드라마 '킹덤'으로 서구에서 화제가 된 갓 등 한국 전통모자가 미국 뉴욕에서 전시된다.

코리아나 화장박물관은 미국 뉴욕주립대 소속 스토니브룩대 찰스 B. 왕 센터에서 한국 모자와 관련 자료를 선보이는 기획전 ‘코리아 어 랜드 오브 해츠’(Korea a land of hats)를 12월 15일까지 연다고 16일 밝혔다. 전시는 지난 10일 개막했다.

전시는 남성 모자 25점, 여성 모자 8점, 의복 3점, 도구 19점과 회화류 38점, 고서 5점, 엽서 36점 등 총 134점으로 꾸며졌다. 남성 모자는 옻칠을 한 갓인 흑립(黑笠)과 붉은색 갓인 주립(朱笠), 갓 아래에 받쳐 쓴 관인 탕건, 말총으로 만든 관인 정자관(程子冠)을 전시했다. 여성 모자 중에는 예복을 입을 때 머리에 얹는 족두리, 추울 때 착용하는 조바위, 화려하게 장식한 화관(花冠)이 나왔다.

모자 제작 과정에 대한 영상도 상영된다. 한국만의 독특한 모자 문화를 기행문과 엽서, 그림 등으로 소개하기도 한다. 전시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최하고, 화장박물관과 뉴욕 한국문화원, 찰스 B. 왕 센터가 공동 주관했다. 화장박물관 관계자는 “45년간 수집한 유물 중 일부를 이번 전시에서 선보인다”며 “과거와 현재를 비교할 수 있도록 전시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