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솔로몬제도의 대사관을 폐쇄할 것이라고 발표하고 있다. 이에 앞서 솔로몬제도는 대만과의 외교 관계를 끊고 중국과 국교를 수립하기로 결정했다. 타이페이=EPA 연합뉴스

남태평양 섬나라 솔로몬제도가 대만과 외교 관계를 끊고 중국과 국교를 수립하기로 했다.

1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대만 정부는 이날 36년간 이어져 온 솔로몬제도와의 국교를 단절하기로 했다. 앞서 솔로몬제도 내각이 투표를 통해 대만과의 국교를 단절하고 중국과 국교를 맺기로 한 데 대한 대응이다. 이에 따라 대만과 외교 관계를 맺은 국가는 16개로 줄어들었다고 로이터통신이 대만중앙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아울러 조지프 우 대만 외교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솔로몬제도와의 국교 단절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대만은 이번 국교단절 후속 조치로 솔로몬제도와의 양국 간 협력 사업을 모두 종료하고, 현지 대사관 직원 및 기술·의료업무 종사자 등을 모두 자국으로 소환하기로 했다.

솔로몬제도와의 단교는 내년 1월 재선에 도전하는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에게 타격이 될 전망이다. 차이 총통은 중국 본토와의 갈등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2016년 차이 총통 취임 후 부르키나파소ㆍ도미니카공화국ㆍ상투메프린시페ㆍ파나마ㆍ엘살바도르가 중국 쪽으로 돌아서며 대만과의 외교 관계를 단절했다. 중국이 대만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려는 움직임을 강화하면서다.

중국은 대만을 자국 영토로 간주하며 대만이 어떤 나라와도 외교 관계를 맺을 권리가 없다고 주장한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