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렌 펜 우버이츠 아시아 총괄. 우버코리아 제공
Uber Eats exits Korea amid fierce competition

The U.S. food delivery company Uber Eats has decided to pull out of Korea after two years due to mounting losses amid intensifying competition with home-grown players, the company said Tuesday.

미국 음식 배달 서비스 우버이츠가 국내 업체들과의 경쟁이 치열해지며 손실이 커지자 2년 만에 한국시장에서 철수하기로 했다고 화요일 밝혔다.

Uber Eats, which will cease operations in Korea, Oct. 14, promised to provide "adequate services" to customers until then.

10월 14일 국내 영업을 중단하는 우버이츠는 그때까지 고객들에게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After careful consideration, we've decided to discontinue our service in Korea as of Oct. 14," Uber Eats Korea said. "We'll focus on minimizing the impact on our restaurant partners, staff and fleet of riders."

우버이츠코리아는 "고심 끝에 10월 14일부로 한국에서의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 직원들, 레스토랑 및 배달파트너들께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The decision to withdraw from Korea comes at a time of intense competition in the food delivery sector, as home-grown companies push for greater scale and launch new services.

우버이츠의 한국시장 철수 결정은 국내 토종 기업들이 더 큰 규모의 서비스를 추진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하며 음식 배달 업계 내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시기에 나왔다.

Korea is the world's fourth-largest market for online food orders. Koreans spend far more on food delivery than customers in other countries.

한국은 세계 4위의 온라인 음식 주문 시장이다. 한국인들은 다른 나라의 고객들보다 음식 배달에 훨씬 더 많은 돈을 소비한다.

According to data from the Fair Trade Commission, Koreans placed 150 million orders a month on average last year.

공정거래위원회(FTC)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의 월평균 주문량은 1억5,000만 건에 달했다.

Exiting Korea is an acknowledgment by Uber Eats that Baedal Minjok has emerged as the hard-to-beat leader in the notoriously difficult market.

우버이츠의 한국시장 철수는 경쟁사 배달의민족이 악명 높을 정도로 어려운 국내 시장의 명실상부한 선두주자로 부상했음을 우버 츠가 인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Baedal Minjok, which has a market share hovering around 75 percent, launched a crowdsourced delivery service titled "Baemin Connect" in July.

시장점유율이 75%에 육박하는 배달의민족은 지난 7월 배민커넥트라는 이름의 일반인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In June, Korea's largest e-commerce firm Coupang joined the food delivery race by launching Coupang Eats.

국내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쿠팡도 지난 6월 쿠팡이츠를 출범시키며 음식 배달 경쟁에 뛰어들었다.

"The decision is largely attributed to our failure to reach the performance we had expected in the beginning," an Uber Eats Korea official said. "However, Uber will continue its ride-hailing business in the country."

우버이츠코리아의 한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애초 기대했던 성과를 달성하지 못한 데 따른 것"이라며 "하지만 우버는 국내에서 승차공유 서비스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Uber Eats launched its business Korea in August 2017 and offered its services in Seoul and Incheon, and Seongnam, Gyeonggi Province. As of August, it had 2,400 restaurant partners.

2017년 8월 국내 사업을 시작한 우버이츠는 서울, 인천, 성남에서 서비스를 제공했다. 우버이츠코리아는 8월 기준 2,400개의 레스토랑 파트너를 두고 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