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한 남자탁구 국가대표팀의 이상수. ITTF 홈페이지

한국 남자탁구 국가대표팀이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아몽 로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탁구연맹(ITTF)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세계최강’ 중국에 0-3으로 패했다. 비록 중국의 벽을 넘지 못했지만, 한국은 2017년 중국 우시에서 열렸던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준우승을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중국은 세계 최고 실력자 중 한 명인 마룽(31ㆍ3위)이 이번 대회에 불참했지만 전력누수가 없었다. 그만큼 중국은 강했다. 한국은 중국을 맞아 장우진(24ㆍ미래에셋대우)과 정영식(27ㆍ국군체육부대), 이상수(29ㆍ삼성생명)가 출전했지만 슈신(29ㆍ1위), 판젠동(22ㆍ2위), 리앙진쿤(23ㆍ9위)을 상대로 단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다. 장우진과 정영식, 이상수 모두 세트스코어 0-3으로 패했다.

특히 2경기에서 펼쳐진 정영식과 판젠동의 맞대결은 관심이 높았다. 정영식이 지난 7월 부산에서 열린 코리아오픈 남자 단식 8강 맞대결에서 판젠동을 4-2로 꺾은 경험이 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두 번 연속 승리하기엔 판젠동의 벽은 높았다. 정영식은 혼신의 힘을 다했으나 변화무쌍한 판 젠동의 서브와 특유의 리시브를 당해내지 못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