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패션이 중저가 제품만 판매한다는 건 옛말이다. 소비자들의 성향과 요구에 맞게 최고급 제품으로 무장해 고가로 선보이는 시대가 됐다.

롯데홈쇼핑은 자체 패션 브랜드 ‘LBL’이 최상급 모피로 꼽히는 ‘친칠라’ 소재로 제작한 코트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최고급 모피와 울 소재로 제작돼 판매 가격만 399만원에 이른다.

오는 21일 출시할 ‘친칠라 피아나 후드 롱코트’는 이탈리아 원단 회사 ‘로로피아나’의 캐시울과 ‘만조니24’의 친칠라 모피가 어우러진, 기존 홈쇼핑에서는 접할 수 없었던 최상급의 상품이다. 친칠라는 다람쥐과의 동물로, 실크처럼 부드럽고 섬세한 촉감의 털이 특징이다. 밍크보다 상위 등급으로 평가되며 세이블(족제비)과 함께 최상급의 모피로 분류된다.

LBL이 선보이는 친칠라 코트는 두 장의 원단을 하나로 이어 만든 원단인 ‘이중지소재’로 제작된 핸드메이드 코트다. 보온성이 뛰어나고 은은한 색감과 모던한 디자인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여기에 1950년대부터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고급 모피 제품을 생산해오고 있는 ‘만조니24’와의 협업은 최고급 코트를 완성하게 했다.

롯데홈쇼핑은 한층 고급화된 LBL의 신상품을 홍보하기 위해 우수고객 800명과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를 대상으로 특별 제작한 브로슈어를 발송하는 등 VIP마케팅도 전개하고 있다.

2016년 탄생한 LBL은 최고급 소재의 대명사인 캐시미어에 특화된 브랜드다. 출시 2년 만에 주문금액 2,000억원을 돌파하며 홈쇼핑 패션 브랜드 중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철종 롯데홈쇼핑 콘텐츠개발부문장은 “올해 출시 4년차를 맞은 LBL은 ‘만조니24’, ‘제냐’ 등 그간 홈쇼핑에서는 접할 수 없었던 최상의 명품 원단을 사용한 겨울 신상품을 선보이며 소재 고급화를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