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구원 기자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22일까지 열리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25만 달러) 출전을 위해 한국을 찾은 선수들은 서울을 두고 “대회가 끝나도 즐거운 곳”이라고 입을 모은다. 좋은 성적을 거둬 포인트나 상금을 쌓는 게 주된 목적일 테지만, 일찍 탈락하더라도 쇼핑과 맛집 투어 등 즐길 거리가 많아 아쉬움이 크게 줄어들기 때문이란 게 선수들 얘기다. 같은 기간 중국 광저우(총상금 50만 달러), 일본 오사카(823만 달러)에서 상금 규모가 더 큰 대회가 열리고 있지만, 상위 랭커들이 한국을 택하는 덴 그만한 이유가 있는 모양이다.

아쉽게 1회전에서 탈락한 재작년 이 대회 우승자 엘레나 오스타펜코(22ㆍ라트비아)는 대회 막판까지 서울에 머물면서 식도락을 즐기고 있다. 19일 오스타펜코는 “(전날까지)’코리안 바비큐’를 3일 연속 먹었다”며 웃었다. 해외 선수들이 말하는 코리안 바비큐란 불 위에 한우나 돼지고기를 구워먹는 것. 한국을 몇 차례 찾다 보니 이젠 해물전의 매력도 알아가고 있단다.

오스타펜코 뿐 아니다. 17일 오스타펜코를 꺾은 티메아 바보스(26ㆍ헝가리)는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을 다녀온 친구로부터 한국의 매력을 듣고 기대가 크다”며 “호텔에 만족하고, 대회 후 한국을 조금 더 즐기고 싶다”고 했다. 코리안 바비큐의 환상적인 식감부터 다양한 쇼핑 장소에 대한 설명도 충분히 받았다는 게 그의 얘기다.

코리아오픈 참가 차 방한한 옐레나 오스타펜코가 지난 1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아디다스 옐레나 오스타펜코와 함께하는 원 포인트 레슨' 행사에 참석해 팬들을 지도하고 있다. 아디다스 제공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자 아일라 톰랴노비치(26ㆍ크로아티아) 역시 “여러 대회를 다녀보니 이번 아시안투어 개최지 가운데 서울이 가장 좋은 곳이라 판단했다”며 “지난해 경기 결과도 좋았지만, 경기 이후의 시간이 좋았다”며 한국을 다시 찾은 이유를 밝혔다. 1년 전 ‘잠실의 추억’을 일일이 털어놓던 그는 이번 대회 후엔 어떤 음식을 즐기면 좋을지 취재진에게 물었다. 떡볶이 등 ‘매운 음식’을 추천하자, “나 또한 매운 음식을 즐기는 편”이라며 기뻐했다.

대회 지정호텔에 대한 만족도도 높았다. 선수들이 묵는 롯데호텔월드가 특별히 시설이 뛰어난 건 아니지만 호텔과 연결된 롯데월드몰의 쾌적한 쇼핑환경과 롯데월드타워의 전망이 선수들에겐 ‘핫 플레이스’로 꼽히는 모양이다. 대회 관계자는 “다른 나라에 비해 숙소와 대회장 거리가 가까워 만족도가 더 높은 것 같다”고 했다. 한국에서 개최되는 유일한 WTA 대회라 성적이나 상금보다 문화나 팬, 여가환경에 가치를 두는 선수들에겐 방문가치 희소성도 어느 정도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