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뼈대는 사회주의지만 육체는 자본주의”
“트럼프, 김정은과 위험한 게임”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한국일보 자료사진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는 18일(현지시간) 공개된 미 시사주간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20년 안에 홍콩과 비슷한 시위가 북한에서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본주의 문화의 유입과 젊은 세대의 물질주의가 북한 체제를 흔드는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태 전 공사는 최근 타이페이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북한 사회에 대해 “뼈대는 사회주의 구조지만, 육체는 이미 자본주의로 변했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의 밀레니얼 세대에 대해 “공산주의나 사회주의 문화 콘텐츠에는 관심 없고 미국이나 한국의 영화와 드라마에만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그들의 시선은 이념이 아니라 물질에 맞춰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젊은 세대들은 더 이상 ‘동지’라는 말을 쓰지 않는다. 오빠 같은 한국 말을 사용한다”며 “패션 스타일도 한국처럼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정권이 막으려고 해도 막을 수 없는 미래”라고 덧붙였다

태 전 공사는 다만 ‘북한 내부에서 변화 시도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은 그 시점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2세대이지만 홍콩 시위대는 3세대다”며 “북한의 경우 지도부에서 김정은이 유일하게 30대이지만 그의 주변은 60대 후반부터 70대·80대로 여전히 권력이 무자비한 2세대들의 손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젊은 세대들은 들고 일어나면 즉각 진압되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10~20년 이후에 3세대가 권력을 쥔다면 사람들이 용감하게 거리로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3세대 지도자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혁을 수용할 가능성에 대해선 “없다”고 말하면서 “김씨 일가는 왕조가 이어지기를 원한다. 북한의 최종적인 변화는 김씨 왕조의 붕괴”라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북미 협상에 대해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매우 위험한 게임을 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을 멈추는 어떤 중대한 조치도 얻어내지 못했지만, 김정은은 (미국의) 군사옵션과 추가 제재를 피하면서 통치의 합법성을 강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없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인도와 파키스탄처럼, 핵보유국 지위를 확보하는 유일한 길은 시간을 버는 것이라고 김정은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