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성(오른쪽)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와 악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경기 광주을)은 20일 “1,350만 경기도민이 선택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뚝심 있는 도정이 계속 됐으면 한다”며 “대법원이 이러한 경기도민의 열망에 부응해 현명하게 판단해 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며칠 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이 지사에게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면서 “사법부의 판결은 당연히 존중돼야 한다. 또 한편으론 경기도민의 선택과 경기도정의 연속성도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제가 옆에서 봐왔던 이재명 지사는 강직한 법치주의자다. 가난 때문에 어린 시절부터 수많은 어려움을 겪었어도, 이를 꿋꿋이 이겨내고, 변호사가 된 후에도, 그리고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가 된 후에도 항상 어려운 사람, 국민의 편에서 생각하고 이를 실천하려 노력해 온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임 의원은 “이 지사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56.4%라는 압도적인 득표율로 당선됐다. 이후 그가 펼쳐온 도정을 보면, ‘24시간 논스톱 닥터헬기 도입’ ‘계곡 불법시설 전면 정비’ ‘건설공사 원가공개’ ‘공공개발 이익환수’ 등 이재명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정책을 과감하고, 뚝심 있게 추진했다”면서 “공정한 세상을 꿈꾸는 이재명 지사의 뚝심 있는 도정이 계속 됐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