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20일 오후부터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권 안에 들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이날 오전 서귀포 서귀동 서귀포항에 선박들이 피항해 있다. 뉴스1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세력을 키우고 있다. 경로변화로 우리나라에 바짝 붙어 부산 앞바다를 지날 전망이라 비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오전 9시 현재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바다에서 시속 2㎞로 동쪽으로 느리게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90hPa(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24m(시속 86㎞)로 약한 강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전날에 비해 중심기압과 중심 부근 최대풍속 등 태풍의 강도가 강해지는 추세다. 기상청은 “밤사이 이동속도가 느려지면서 28도 이상의 고수온역에 머문 탓에 주변 대류운이 강해져 태풍이 발달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됐던 타파는 밤 사이 서쪽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동쪽으로 방향을 전환하는 시점이 느려졌다. 이에 타파의 이동경로도 부산 인접 해역으로 가까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부산 앞바다를 지날 것으로 예상되는 오후 9시쯤에는 중심기압 970hPa, 강풍반경 350㎞로 강한 강도의 태풍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제 17호 태풍 ‘타파’ 예상 진로. 김문중 기자

태풍이 가까워지면서 예상 강수량은 더 높아졌다. 제주도는 오후 3시부터 비가 시작돼 태풍의 영향이 끝나는 23일까지 150∼400㎜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주도 산지에서는 최대 600㎜의 ‘물 폭탄’이 쏟아지겠다.

다른 지역의 21~23일 예상 강수량은 경상 동해안 400㎜ 이상, 강원 영동ㆍ경상도ㆍ전남ㆍ울릉도 및 독도 등은 100∼300㎜이다. 경기 남부ㆍ강원 영서 남부ㆍ충북ㆍ충남 남부ㆍ전북ㆍ북한에서 30∼80㎜가 예상되며, 이들 지역 가운데 120㎜ 이상 오는 곳도 있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에는 10∼40㎜가 내리겠다.

강풍도 예상된다.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섬 지역에서 최대순간풍속 시속 125∼160㎞(초속 35∼45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다른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시속 55∼110㎞의 강풍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강풍이 부는 지역에는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농작물 피해, 해안가 저지대 침수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 하며 해상에서도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이 높겠으니 항해나 조업 선박은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