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후3시 기준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제17호 태풍 ‘타파’가 21일 오후 한반도를 향해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이동 경로가 기존 예상과 크게 다르지 않아 제주와 부산ㆍ경남 지역에 큰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673㎞ 바다에서 시속 19㎞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일본 오키나와 인근 바다에서 머무르며 수증기를 잔뜩 품어 세력을 키운 타파는 강도 ‘강’에 규모가 ‘중형’으로 중심기압은 96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다.

타파는 이동 방향을 동쪽으로 틀어 이날 밤부터 일요일인 22일 새벽에는 북쪽으로 이동하다 아침부터 북동쪽으로 진행하며 낮 동안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과하고 밤에는 부산에 상륙하거나 앞바다를 지나 울릉도ㆍ독도 인근을 스쳐 지난 뒤 온대저기압으로 소멸할 전망이다.

태풍 중심이 제주(서귀포)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3시로, 동남쪽 70㎞ 거리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10시로 30㎞ 앞바다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중심이 부산ㆍ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 발달로 현재 충청도 이남 지방에 불고 있는 비바람은 밤사이 점차 강해져 강풍이 불고 집중호우가 내리는 지역이 있겠다”라며 “태풍 진로와 가까운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ㆍ독도는 내일부터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복합적으로 나타나고 월파로 인한 해안가 섬 지역, 해안가 인근 내륙 등에서 심각한 인적ㆍ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1일 오후 4시 현재 수도권과 강원도 북서부 등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표돼 있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오후 1시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22일 새벽 제주도 앞바다ㆍ제주도를 시작으로 점차 태풍 특보 발효 지역이 확대될 예정이다. 21일 오후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이날 들어 오후 3시까지 하루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여수(간여암) 초속 30.1m(시속 108.4㎞), 제주도 새별오름 초속 25.8m(시속 92.9㎞), 경남 통영(매물도) 초속 25.3m(시속 91.1㎞) 등을 기록했다.

21일은 타파에 의한 남동풍과 동해상의 고기압에 의한 북동풍이 수렴하면서 만들어진 비 구름대 영향으로 서울ㆍ경기 북부를 제외한 전국에 비가 오겠고, 서울ㆍ경기 북부에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또 타파의 직접 영향으로 일요일인 22일과 23일 전국이 비가 오다가 제주도는 22일 밤에 대부분 그치겠고, 그 밖의 전국은 23일 새벽에, 강원 동해안은 오전에 그치겠다. 21일부터 2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가 150~400㎜(많은 곳 제주도산지 600㎜ 이상), 강원 영동과 경상도, 전남, 울릉도ㆍ독도는 100~350㎜(지리산 부근과 경상 동해안 등 많은 곳은 500㎜ 이상, 강원 영동 남부는 400㎜ 이상)이다.

상대적으로 태풍 영향이 작은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북, 충남 남부, 전북에도 30~80㎜(강원 영서 남부, 충북, 전북 등 많은 곳은 120㎜ 이상), 서울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는 10~40㎜ 정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