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의 해리 케인(왼쪽)이 21일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EPL 2019~2020 시즌 6라운드 경기 전반 29분 손흥민의 도움으로 팀의 첫 득점을 기록한 후 손흥민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레스터=AP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7)이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다. 다만 팀은 레스터시티에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019~2020 시즌 6라운드에서 전반 29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다. 19일 펼쳐진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 원정에서 전반 동안 휴식을 취하며 체력을 비축한 손흥민은 레스터시티전에서 케인과 투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는데, 본인은 어시스트를 기록하고서도 팀의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먼저 골 망을 가른 건 레스터시티였다. 레스터시티는 전반 16분 윌프레드 은디디가 토트넘의 골 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인정되지는 않았다. 상대에게 분위기가 넘어가려고 할 즈음, 토트넘은 빠른 공격으로 마침내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이 그 중심에 있었다. 뒤편에서 한 번에 넘어온 패스를 빠른 스피드를 이용해 잡아낸 그는 뒤에서 쇄도해 들어오던 케인에게 감각적인 힐 패스를 내줬다. 케인은 수비에 밀려 넘어지면서도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공에 발을 갖다 댔고,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지난 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2골을 몰아쳤던 손흥민은 시즌 첫 도움을 올리며 리그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팀은 후반 24분과 40분 터진 상대의 동점 및 역전골에 무너졌다. 역전을 허용한 토트넘은 경기 막판까지 파상공세를 펼쳤으나 레스터시티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그대로 경기를 내줬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