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피고발인 신분 소환 조사… 단국대 교수 아들 “허위 인턴” 시인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 홈페이지 캡처

조국(54)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일 한인섭(60)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소환 조사했다. 한 원장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 재직 중에 조 장관 딸(28)과 아들(23)의 인턴증명서를 허위로 발급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한 원장을 피고발인이자 참고인 신분으로 8시간 가량 조사했다. 검찰은 한 원장을 상대로 조 장관 자녀에 대한 인턴증명서 발급 경위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 딸은 고등학교 3년이었던 2009년 5월1일부터 약 2주간, 아들은 고교 3학년인 2013년 7월15일부터 한 달간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증명서를 발급받았다. 두 증명서에는 모두 당시 공익인권법센터장이었던 한 원장의 직인이 찍혀있다.

하지만 조 장관 아들이 인턴 활동을 수료하기도 전인 7월15일 ‘인턴 활동 예정 증명서’를 센터장 명의로 발급 받는 등 증명서가 조작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증명서를 발급해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관계자는 최근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한 교수님이 학교폭력 관련해서 조사하는데 학생 도움 받으니 만들어주라고 지시했다”며 “센터에 근무하며 인턴활동 예정 증명서를 발급한 것은 그게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또한 ‘자녀 스펙 품앗이’ 관련 의혹도 살피고 있다. 조 장관 딸을 SCI급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올려준 장영표(61) 단국대 교수 아들 장모(28)씨 역시 2009년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증명서를 발급받았는데, 장 교수 아들은 최근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서울대에서 주최한 컨퍼런스에 하루 참석했는데 2주간 활동했다는 증명서를 받았다”며 ‘허위 인턴’을 사실상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 장관 자녀들의 허위공문서 작성과정에 가담한 정도에 따라 한 원장은 물론 조 장관 일가에게 허위공문서작성 혐의 등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원장은 이날 한국일보에 “검찰이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을 요청해 조사를 받고 왔다”며 “당시 대학생뿐 아니라 고등학생 인턴들도 상당수 있었고 증명서 발급은 센터에서 해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 원장은 조 장관의 은사이자 조 장관, 안경환 교수와 함께 서울대 법대 ‘참여연대 3인방’으로 알려져 있다. 조 장관은 한 원장 후임으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맡았고, 한 원장은 2018년 6월 형사정책연구원장으로 취임한 뒤 서울대에는 휴직계를 낸 상태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