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돈받고 허술 호송" 주장도

 대사관 “도주지역 인근 관광객 교민 각별 주의” 
필리핀주재 한국대사관 공지

3년 전 필리핀에서 한국인 3명을 총으로 쏴 살해한 한국인 범인이 교도소에서 탈주, 현지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현지에서는 경찰이 돈을 받고 허술하게 호송작전을 펼쳤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주필리핀 대사관은 도주지역 인근 관광객들과 교민들에게 신변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17일 일간 인콰이어러와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살인 혐의 등으로 필리핀 팜팡가주(州)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한국인 박모(40)씨가 지난 16일 타를라크주 법정에 다녀오는 길에 호송 경찰관을 따돌리고 달아났다.

박씨는 지난 2016년 10월 11일 공범 김모(37)씨와 함께 팜팡가주 바콜로시의 한 사탕수수밭에서 한국인 남녀 3명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뒤 이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피해자들은 150억원대 유사수신 행위를 하다 경찰 수사를 피해 필리핀으로 도주한 상태였다.

박씨 등은 피해자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해 주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뒤 피해자들의 금고에서 240만원 상당의 현금을 챙기고, 박씨와 피해자 가운데 1명이 현지 카지노에 공동 투자한 7억여 원을 빼낸 혐의를 받았다.

이 사건으로 한국에서 재판을 받은 공범 김씨는 징역 30년 형을 선고 받았지만, 박씨는 한국 송환을 기다리던 2017년 3월 6일 현지 이민국 외국인보호소에서 탈출했다가 3개월여 만에 붙잡혔고, 살인 혐의와 더불어 마약 소지 혐의로 구속 수감됐다.

박씨는 또 최근 불법 무기 소지 혐의가 추가돼 지난 16일 타를라크주 지방법원에 출석했다가 교도소로 복귀하는 길에 들른 식당에서 종적을 감췄다. 박씨는 호송 경찰관 없이 혼자 화장실에 갔다가 환풍구를 통해 도주했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다.

현지인들은 관련 기사 의견란에 “경찰이 돈을 받고 일부러 풀어주는 일이 허다했다”며 “이번 사건에서도 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고, “부패한 필리핀 경찰의 단면”, “부실한 호송은 부패의 극치” 등의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실제로 필리핀 경찰의 부패는 심각한 상황이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 후 3년 넘게 ‘마약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지만, 경찰과 마약단속국 직원들이 압수한 마약을 빼돌려 밀거래 하는 등 곳곳에 부패가 만연해 있다.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17일 경찰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다. 경찰 영사는 현지 지방경찰청장, 주지사, 교도소장 등을 만나 신속한 검거와 함께 책임자 문책을 요구할 계획이다.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또 박씨의 2차 범행 등을 막기 위해 안전 공지문 내걸고 교민과 관광객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