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들 거센 질의에도 원칙 고수… “패스트트랙 수사도 정경심처럼”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의 질문을 듣던 중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 등을 놓고 설전을 벌였던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이 “윤 총장은 검사 10단”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원칙대로 하겠다는 윤 총장의 신념을 확인한 만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상정 과정에서 나타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국회법 위반 행위를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 의원은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저는 정치 9단, 윤 총장은 검사 10단”이라고 언급했다. 전날 윤 총장과의 설전에서 “제가 전략적으로 졌다”고도 했다. 박 의원은 “(국감에서 윤 총장의) 맨 마지막 말이 ‘대한민국 검찰로서 똑똑히 할 테니까 잠시 기다려달라’ (이 말이었는데) 그 이상 좋은 게 어디 있느냐”고 덧붙였다.

박 의원이 자신의 패배를 “전략적”이라고 말한 이유는 “법과 원칙대로 하겠다”는 윤 총장의 의지를 확인했기 때문이다. 그는 “패스트트랙 한국당 의원들하고 결부시키면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아도 정 교수처럼 기소하겠구나 확정적으로 얘기를 받았고, 안 하면 제가 법사위원이니까 따지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조 전 장관의 후임, 조 전 장관과 이낙연 국무총리의 총선 출마 가능성도 전망했다. 우선 법무부 장관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고 “전 의원과 아주 가까운 사이인데 저한테 ‘저 아니니까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간다고) 말씀하지 마세요’라고 전화도 안 왔다”면서 “가장 적임자”라고 평했다. 박 의원은 한 발 물러나 “(꼭 전 의원이 아니더라도) 전해철 같은 분이 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조 전 장관은 국민의 심판을 직접 받겠다는 것으로 (총선에) 나설 확률이 대단히 높다”고 예상했다. 이 총리가 자리에서 물러나 총선에 나갈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박 의원은 “내년 총선에 나가지 않으면 여권의 대통령 후보 1위를 지켜나가기도 어렵다”면서 “대권을 생각한다고 하면 거의 100% 그 길로 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한국당에서 너무나 큰 저항을 하고 있는 와중에 후임 총리를 국회에서 인준 받을 수 있을까. 그 문제가 복병으로 남아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17일 대검 국감에서 박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수사를 두고 “과잉 기소 아니냐”며 수사를 총괄하는 윤 총장을 압박했다. 윤 총장은 “국감이라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특정인을 보호하는 듯한 말”이라고 맞섰다. 박 의원이 “패스트트랙에 의원들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물었으나 윤 총장은 “패스트트랙하고 정 교수 얘기하고 왜 결부가 되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 법과 원칙대로 하겠다”고 응수했다. 박 의원뿐 아니라 여야 의원들이 수사 관련 질문을 이어갔지만 윤 총장은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말하기 곤란하다”며 답하지 않았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